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 “민주-한국 특활비 사용처 공개해야”
입력 2018.08.13 (10:12) 수정 2018.08.13 (10:19) 정치
정의당 “민주-한국 특활비 사용처 공개해야”
정의당은 "민주당과 한국당이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로 입장을 선회했다지만 결론이 나와야 한다"며 "양당이 특활비의 사용처를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오늘(13) 국회에서 열린 당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특활비를 업무추진비로 전환하고 이를 증액하겠다는 두 당의 주장에 주목한다"며 "특활비를 업무추진비로 전환하겠다면 먼저 특활비를 어떻게 쓰는지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특활비 사용처를 공개하지 않고 업무추진비를 증액한다면 이는 은폐된 특활비가 될 것"이라며 "정의당은 민주당과 한국당이 특활비 문제를 어떻게 처리하는지 감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정의당 상무위원회 회의에서는 이정미 대표를 비롯한 주요 당직자들이 자체 제작한 '특수활동비 폐지' 손 피켓을 들고 특활비 폐지의 당론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정의당 “민주-한국 특활비 사용처 공개해야”
    • 입력 2018.08.13 (10:12)
    • 수정 2018.08.13 (10:19)
    정치
정의당 “민주-한국 특활비 사용처 공개해야”
정의당은 "민주당과 한국당이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로 입장을 선회했다지만 결론이 나와야 한다"며 "양당이 특활비의 사용처를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오늘(13) 국회에서 열린 당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특활비를 업무추진비로 전환하고 이를 증액하겠다는 두 당의 주장에 주목한다"며 "특활비를 업무추진비로 전환하겠다면 먼저 특활비를 어떻게 쓰는지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특활비 사용처를 공개하지 않고 업무추진비를 증액한다면 이는 은폐된 특활비가 될 것"이라며 "정의당은 민주당과 한국당이 특활비 문제를 어떻게 처리하는지 감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정의당 상무위원회 회의에서는 이정미 대표를 비롯한 주요 당직자들이 자체 제작한 '특수활동비 폐지' 손 피켓을 들고 특활비 폐지의 당론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