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대 몰카 피고인’ 1심서 징역 10개월 실형 선고
입력 2018.08.13 (10:14) 수정 2018.08.13 (10:52) 사회
‘홍대 몰카 피고인’ 1심서 징역 10개월 실형 선고
법원이 '홍대 누드모델 피고인' 25살 여성 안 모 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서울서부지법은 안 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습니다. 다만 동종범죄 전력이 없다며 신상정보 공개는 명령하지 않았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반성한다는 것 만으로 책임을 다한다고 볼 수 없다"며, "피해자가 심각한 충격에 시달리며 강력한 처벌을 원하는 만큼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범행 파급력 등을 고려해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며, "남녀에 따라 (처벌) 정도가 달라질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경찰이 안 씨를 빠르게 구속하는 등 수사가 신속히 진행되면서, 수사기관이 여성 가해자만 엄정하게 수사한다며 편파 수사를 규탄하는 여성 시위가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안 씨는 지난 5월 홍익대학교에서 동료 모델의 나체를 몰래 촬영해 워마드에 올린 혐의로 구속기소됐습니다.
  • ‘홍대 몰카 피고인’ 1심서 징역 10개월 실형 선고
    • 입력 2018.08.13 (10:14)
    • 수정 2018.08.13 (10:52)
    사회
‘홍대 몰카 피고인’ 1심서 징역 10개월 실형 선고
법원이 '홍대 누드모델 피고인' 25살 여성 안 모 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서울서부지법은 안 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습니다. 다만 동종범죄 전력이 없다며 신상정보 공개는 명령하지 않았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반성한다는 것 만으로 책임을 다한다고 볼 수 없다"며, "피해자가 심각한 충격에 시달리며 강력한 처벌을 원하는 만큼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범행 파급력 등을 고려해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며, "남녀에 따라 (처벌) 정도가 달라질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경찰이 안 씨를 빠르게 구속하는 등 수사가 신속히 진행되면서, 수사기관이 여성 가해자만 엄정하게 수사한다며 편파 수사를 규탄하는 여성 시위가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안 씨는 지난 5월 홍익대학교에서 동료 모델의 나체를 몰래 촬영해 워마드에 올린 혐의로 구속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