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염에 가축 543만 마리 폐사·농작물 2,335ha 피해
입력 2018.08.13 (10:25) 수정 2018.08.13 (10:34) 인터넷 뉴스
폭염에 가축 543만 마리 폐사·농작물 2,335ha 피해
지속되는 폭염으로 가축 543만 마리가 폐사하고 농작물 2천335ha(헥타르)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늘(13일) 오전 기준으로 폐사한 가축이 지난해 같은 기간 381만 마리보다 42%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주요 폐사 가축은 닭 505만 마리와 오리 24만 마리, 돼지 2만 마리 등입니다.

또, 과수 1천106ha와 특작물 549ha, 채소 420ha가 고사 또는 일소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농식품부는 3~5년생 사과 어린 나무를 중심으로 일소 피해가 발생하고 있으며 포도와 복숭아로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밭작물의 물 부족으로 토마토와 파프리카의 생육지연과 함께 배추 무름병, 수박 부패 현상 등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농식품부는 폭염 피해가 확산됨에 따라 저품위 과실은 가공용으로 수매하고 축사용 냉방장치의 지원 대상을 전 농가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농협은 231억 원을 투입해 양수기와 스프링클러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 폭염에 가축 543만 마리 폐사·농작물 2,335ha 피해
    • 입력 2018.08.13 (10:25)
    • 수정 2018.08.13 (10:34)
    인터넷 뉴스
폭염에 가축 543만 마리 폐사·농작물 2,335ha 피해
지속되는 폭염으로 가축 543만 마리가 폐사하고 농작물 2천335ha(헥타르)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늘(13일) 오전 기준으로 폐사한 가축이 지난해 같은 기간 381만 마리보다 42%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주요 폐사 가축은 닭 505만 마리와 오리 24만 마리, 돼지 2만 마리 등입니다.

또, 과수 1천106ha와 특작물 549ha, 채소 420ha가 고사 또는 일소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농식품부는 3~5년생 사과 어린 나무를 중심으로 일소 피해가 발생하고 있으며 포도와 복숭아로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밭작물의 물 부족으로 토마토와 파프리카의 생육지연과 함께 배추 무름병, 수박 부패 현상 등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농식품부는 폭염 피해가 확산됨에 따라 저품위 과실은 가공용으로 수매하고 축사용 냉방장치의 지원 대상을 전 농가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농협은 231억 원을 투입해 양수기와 스프링클러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