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차비 빌려달라” 군인만 노려 1300만원 가로챈 40대 검거
입력 2018.08.13 (10:29) 수정 2018.08.13 (10:37) 인터넷 뉴스
“차비 빌려달라” 군인만 노려 1300만원 가로챈 40대 검거
'차비를 빌려달라'며 군인에게만 접근해 돈을 받아 가로챈 4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오늘(13일) 46살 A씨를 사기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5월부터 두 달동안 서울역 근처에서 군인들만을 상대로 '지갑을 잃어버렸는데 차비를 빌려달라"고 속여 95명에게서 모두 1300만 원 가량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A 씨는 의심을 피하기 위해 수첩을 꺼낸 뒤 군인의 이름과 소속부대, 지역 등을 적으며 꼭 갚겠다고 안심시켰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군인의 경우 일단 부대로 복귀하면 돈을 돌려받지 못하더라도 피해 신고가 쉽지 않은 점을 노려 군인만을 대상으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차비 빌려달라” 군인만 노려 1300만원 가로챈 40대 검거
    • 입력 2018.08.13 (10:29)
    • 수정 2018.08.13 (10:37)
    인터넷 뉴스
“차비 빌려달라” 군인만 노려 1300만원 가로챈 40대 검거
'차비를 빌려달라'며 군인에게만 접근해 돈을 받아 가로챈 4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오늘(13일) 46살 A씨를 사기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5월부터 두 달동안 서울역 근처에서 군인들만을 상대로 '지갑을 잃어버렸는데 차비를 빌려달라"고 속여 95명에게서 모두 1300만 원 가량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A 씨는 의심을 피하기 위해 수첩을 꺼낸 뒤 군인의 이름과 소속부대, 지역 등을 적으며 꼭 갚겠다고 안심시켰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군인의 경우 일단 부대로 복귀하면 돈을 돌려받지 못하더라도 피해 신고가 쉽지 않은 점을 노려 군인만을 대상으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