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거 여성 살해 뒤 유기…일당 5명 붙잡혀
입력 2018.08.13 (11:01) 사회
같이 살던 여성을 때려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유기한 일당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군산경찰서는 살인과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23살 이 모 씨 등 5명을 구속했습니다.

이 씨 등 2명은 지난 5월 12일 오전 군산시 소룡동의 한 원룸에서 같이 생활하고 있던 여성 23살 A 씨와 청소 문제 등으로 말다툼하다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또 사건 당일에 같이 살고 있던 26살 최 모 씨 등 3명과 원룸에서 20킬로미터 떨어진 야산에 A씨의 시신을 묻어 사건을 은폐하려 했으며, 두 달 가까이 지난 지난달 말 또 다른 야산에 시신을 옮겨 암매장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시신을 유기하는 과정에서 사체 훼손과 상습 폭행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하는 등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동거 여성 살해 뒤 유기…일당 5명 붙잡혀
    • 입력 2018.08.13 (11:01)
    사회
같이 살던 여성을 때려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유기한 일당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군산경찰서는 살인과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23살 이 모 씨 등 5명을 구속했습니다.

이 씨 등 2명은 지난 5월 12일 오전 군산시 소룡동의 한 원룸에서 같이 생활하고 있던 여성 23살 A 씨와 청소 문제 등으로 말다툼하다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또 사건 당일에 같이 살고 있던 26살 최 모 씨 등 3명과 원룸에서 20킬로미터 떨어진 야산에 A씨의 시신을 묻어 사건을 은폐하려 했으며, 두 달 가까이 지난 지난달 말 또 다른 야산에 시신을 옮겨 암매장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시신을 유기하는 과정에서 사체 훼손과 상습 폭행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하는 등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