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파트 공사장에서 근로자 5명 시너 흡입해 병원 후송
입력 2018.08.13 (11:38) 사회
부산의 한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 방수작업을 하던 근로자들이 화학 물질을 흡입하는 사고가 났습니다.

오늘(13일) 오전 10시쯤 부산시 수영구의 한 아파트 지하 공사장에서 50살 임 모 씨 등 근로자 5명이 시너를 흡입했습니다.

이들은 소방대원들에게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모두 의식이 있고 거동도 가능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근로자들이 지하층에서 방수 작업을 하던 중 방수액 희석용으로 사용하는 시너의 유증기를 들이마신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아파트 공사장에서 근로자 5명 시너 흡입해 병원 후송
    • 입력 2018.08.13 (11:38)
    사회
부산의 한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 방수작업을 하던 근로자들이 화학 물질을 흡입하는 사고가 났습니다.

오늘(13일) 오전 10시쯤 부산시 수영구의 한 아파트 지하 공사장에서 50살 임 모 씨 등 근로자 5명이 시너를 흡입했습니다.

이들은 소방대원들에게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모두 의식이 있고 거동도 가능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근로자들이 지하층에서 방수 작업을 하던 중 방수액 희석용으로 사용하는 시너의 유증기를 들이마신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