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국가가 처음으로 위로합니다 “오래 사십시오”
입력 2018.08.14 (20:06)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국가가 처음으로 위로합니다 “오래 사십시오”
동영상영역 끝
'일본군대 위안부로 강제로 끌려갔던 김학순입니다.'
1991년 8월 14실 고 김학순 할머니는 일본강점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공개합니다. 당시 민간단체는 물론 정부마저도 위안부 피해 사실에 대한 명확한 증거를 못 찾던 시절, 김 할머니의 증언은 전 세계에 위안부 피해 사실을 알리는 시발점이 됩니다.

김 할머니의 용기 있는 고백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북한, 필리핀, 네델란드에 있는 또 다른 위안부 피해자, 또 다른 김학순의 깨웠고, 2012년 제11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 결의로 고 김학순 할머니의 증언일을 위안부 기림일로 기념합니다.

그동안 민간 행사로 치러졌던 위안부 기림일은 올해 처음으로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국가기념일 행사로 치러집니다. 마땅히 국가가 함께 했어야 할, 풀었었야 할 과제였지만 피해자와 민간단체에만 맡겨졌던 위안부 문제, 이제는 국가가 그들을 보듬습니다. 그 첫 행사 영상으로 재구성해봤습니다.
  • [영상] 국가가 처음으로 위로합니다 “오래 사십시오”
    • 입력 2018.08.14 (20:06)
    케이야
[영상] 국가가 처음으로 위로합니다 “오래 사십시오”
'일본군대 위안부로 강제로 끌려갔던 김학순입니다.'
1991년 8월 14실 고 김학순 할머니는 일본강점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공개합니다. 당시 민간단체는 물론 정부마저도 위안부 피해 사실에 대한 명확한 증거를 못 찾던 시절, 김 할머니의 증언은 전 세계에 위안부 피해 사실을 알리는 시발점이 됩니다.

김 할머니의 용기 있는 고백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북한, 필리핀, 네델란드에 있는 또 다른 위안부 피해자, 또 다른 김학순의 깨웠고, 2012년 제11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 결의로 고 김학순 할머니의 증언일을 위안부 기림일로 기념합니다.

그동안 민간 행사로 치러졌던 위안부 기림일은 올해 처음으로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국가기념일 행사로 치러집니다. 마땅히 국가가 함께 했어야 할, 풀었었야 할 과제였지만 피해자와 민간단체에만 맡겨졌던 위안부 문제, 이제는 국가가 그들을 보듬습니다. 그 첫 행사 영상으로 재구성해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