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탐사K] 文 캠프 고위 간부도 여론 조작에 동원
입력 2018.08.14 (21:32) 수정 2018.11.13 (16:5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탐사K] 文 캠프 고위 간부도 여론 조작에 동원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렇게 온라인 여론조작에 활용된 민주당 트위터 계정 가운데는 당시 대선 캠프의 고위급 간부가 포함돼 있었습니다.

이 간부의 직속 상급자는 바로 추미애 현 민주당 대표였습니다.

계현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측 여론 조작에 사용된 트위터 계정 13개 가운데 3개의 계정주인이 캠프 내에서 일한 사람들입니다.

자동 트윗 프로그램으로 퍼날라진 당시 박근혜 후보를 비난하는 트윗 글.

이 글을 트윗한 계정의 주인은 다름아닌 신극정 전 경기도 부지사입니다.

당시 민주당 캠프 국민통합위원회에서 지역총괄단장을 맡고 있었습니다.

신 전 부지사는 트위터 여론 조작을 실행한 조모 씨의 캠프 내 직속 상급자였습니다.

[조OO/2012 민주당 대선캠프 단장/음성변조 : "우리쪽에 총괄은 신극정 전 경기도정무부지사, 그 형님이 총괄을 맡았고..."]

신 전 부지사는 그러나 조 씨로부터 트위터 여론 조작을 보고받거나 조 씨에게 지시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신극정/전 경기도 정무부지사 : "내가 트위터 쓴적 있어요? 나는 잘 모르겠고, 저는 ID 자체를 잘 이해를 못하니까. (전혀 계정 가르쳐주신 바 없고?) 없지요."]

트위터측은 '트윗덱'의 자동화 기능을 정치적 대화 등 건전한 의사소통을 방해하는 악성 행위로 보고 올해 초 해당 기능을 차단했습니다.

[장덕진/서울대 사회학과 교수 : "여론조작이라고 부를 수 있는 측면이 당연히 있다고 생각하고요. ‘가짜 주권자를 만들어도 도덕적으로 나는 문제가 없어’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거죠."]

여론조작 실행자 조 씨와 신극정 전 부지사의 상급자는 국민통합위원회 공동위원장이었던 추미애 현 민주당 대표였습니다.

민주당은 트윗덱을 대선 주요 모니터링용으로 썼으며 트윗덱 사용을 여론조작으로 예단하는 것은 무리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 [탐사K] 文 캠프 고위 간부도 여론 조작에 동원
    • 입력 2018.08.14 (21:32)
    • 수정 2018.11.13 (16:50)
    뉴스 9
[탐사K] 文 캠프 고위 간부도 여론 조작에 동원
[앵커]

이렇게 온라인 여론조작에 활용된 민주당 트위터 계정 가운데는 당시 대선 캠프의 고위급 간부가 포함돼 있었습니다.

이 간부의 직속 상급자는 바로 추미애 현 민주당 대표였습니다.

계현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측 여론 조작에 사용된 트위터 계정 13개 가운데 3개의 계정주인이 캠프 내에서 일한 사람들입니다.

자동 트윗 프로그램으로 퍼날라진 당시 박근혜 후보를 비난하는 트윗 글.

이 글을 트윗한 계정의 주인은 다름아닌 신극정 전 경기도 부지사입니다.

당시 민주당 캠프 국민통합위원회에서 지역총괄단장을 맡고 있었습니다.

신 전 부지사는 트위터 여론 조작을 실행한 조모 씨의 캠프 내 직속 상급자였습니다.

[조OO/2012 민주당 대선캠프 단장/음성변조 : "우리쪽에 총괄은 신극정 전 경기도정무부지사, 그 형님이 총괄을 맡았고..."]

신 전 부지사는 그러나 조 씨로부터 트위터 여론 조작을 보고받거나 조 씨에게 지시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신극정/전 경기도 정무부지사 : "내가 트위터 쓴적 있어요? 나는 잘 모르겠고, 저는 ID 자체를 잘 이해를 못하니까. (전혀 계정 가르쳐주신 바 없고?) 없지요."]

트위터측은 '트윗덱'의 자동화 기능을 정치적 대화 등 건전한 의사소통을 방해하는 악성 행위로 보고 올해 초 해당 기능을 차단했습니다.

[장덕진/서울대 사회학과 교수 : "여론조작이라고 부를 수 있는 측면이 당연히 있다고 생각하고요. ‘가짜 주권자를 만들어도 도덕적으로 나는 문제가 없어’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거죠."]

여론조작 실행자 조 씨와 신극정 전 부지사의 상급자는 국민통합위원회 공동위원장이었던 추미애 현 민주당 대표였습니다.

민주당은 트윗덱을 대선 주요 모니터링용으로 썼으며 트윗덱 사용을 여론조작으로 예단하는 것은 무리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