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15 화두는 ‘평화’…남북, 안중근 의사 유해 공동 발굴
입력 2018.08.15 (06:01) 수정 2018.08.15 (08:0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8·15 화두는 ‘평화’…남북, 안중근 의사 유해 공동 발굴
동영상영역 끝
[앵커]

3차 남북정상회담이 약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정부는 북한과 공동으로 안중근 의사의 유해 발굴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 73주년 경축사를 통해 한반도 평화와 관련해 정리된 견해를 밝힐 것으로 예상됩니다.

여기에는 취임 후 지난 1년여 기간 동안 이뤄진 남북관계 진전 상황을 되돌아보고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구체적 방안이 제시될 것이라는 게 청와대 안팎의 관측입니다.

고위급 회담에서 다음 달 평양 정상회담 개최가 합의된 만큼 보다 진전된 메시지가 나올 수도 있어 보입니다.

대한민국 건국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견해와 함께 대 일본 메시지가 담길 지도 관심삽니다.

문 대통령은 광복절은 하루 앞두고 북한과 공동으로 안중근 의사의 유해 발굴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는 여태까지 안 의사의 유해조차 찾지 못했습니다. 김구 선생이 효창공원에 마련한 가묘는 여전히 비어있습니다."]

독립유공자와 유족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선 독립운동이 오늘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힘이자 정신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 부부는 행사장에 들어서는 인사들과 일일이 악수하고 별도 기념촬영을 하는 등 예우를 다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안도영/안중근 의사 증손자 : "(독립유공자 유족들은) 한국이 얼마나 그들의 선조와 그 분들의 영웅적 업적을 기리고 싶어 하는지 모르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새롭게 포상된 여성 독립유공자 후손 5명을 포함해 모두 220여 명이 함께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8·15 화두는 ‘평화’…남북, 안중근 의사 유해 공동 발굴
    • 입력 2018.08.15 (06:01)
    • 수정 2018.08.15 (08:03)
    뉴스광장 1부
8·15 화두는 ‘평화’…남북, 안중근 의사 유해 공동 발굴
[앵커]

3차 남북정상회담이 약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정부는 북한과 공동으로 안중근 의사의 유해 발굴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 73주년 경축사를 통해 한반도 평화와 관련해 정리된 견해를 밝힐 것으로 예상됩니다.

여기에는 취임 후 지난 1년여 기간 동안 이뤄진 남북관계 진전 상황을 되돌아보고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구체적 방안이 제시될 것이라는 게 청와대 안팎의 관측입니다.

고위급 회담에서 다음 달 평양 정상회담 개최가 합의된 만큼 보다 진전된 메시지가 나올 수도 있어 보입니다.

대한민국 건국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견해와 함께 대 일본 메시지가 담길 지도 관심삽니다.

문 대통령은 광복절은 하루 앞두고 북한과 공동으로 안중근 의사의 유해 발굴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는 여태까지 안 의사의 유해조차 찾지 못했습니다. 김구 선생이 효창공원에 마련한 가묘는 여전히 비어있습니다."]

독립유공자와 유족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선 독립운동이 오늘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힘이자 정신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 부부는 행사장에 들어서는 인사들과 일일이 악수하고 별도 기념촬영을 하는 등 예우를 다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안도영/안중근 의사 증손자 : "(독립유공자 유족들은) 한국이 얼마나 그들의 선조와 그 분들의 영웅적 업적을 기리고 싶어 하는지 모르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새롭게 포상된 여성 독립유공자 후손 5명을 포함해 모두 220여 명이 함께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