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네이버 임원, 자녀 부정 채용으로 징계
입력 2018.08.15 (19:42) 수정 2018.08.15 (19:43) 인터넷 뉴스
네이버 임원, 자녀 부정 채용으로 징계
네이버에서도 부정채용이 발생했습니다. 네이버 인사담당 임원이 자녀와 친인척을 계열사에 부정 채용했다가 징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네이버는 지난달 본사 인사담당 임원 A 씨에게 직위해제 및 정직 3개월 징계를 내렸습니다. 2000년대 초반부터 인사 관련 업무를 맡아 온 A씨가 자녀와 친인척 등 2명을 네이버 계열사에 입사시킨 것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해당 회사는 네이버 자회사의 자회사로, A씨가 대표이사를 겸직하고 있습니다.

A 씨는 자신의 자녀를 정식 채용절차 없이 입사시켰습니다. 친인척 1명은 같은 회사에 수시채용 과정을 거쳐 입사했지만, 이 역시 회사에 알리지 않았습니다. A 씨는 임원으로서 친인척이 입사할 경우 회사에 알려야 하는 의무가 있습니다.

네이버 관계자는 "프라이버시 문제로 징계 여부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 네이버 임원, 자녀 부정 채용으로 징계
    • 입력 2018.08.15 (19:42)
    • 수정 2018.08.15 (19:43)
    인터넷 뉴스
네이버 임원, 자녀 부정 채용으로 징계
네이버에서도 부정채용이 발생했습니다. 네이버 인사담당 임원이 자녀와 친인척을 계열사에 부정 채용했다가 징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네이버는 지난달 본사 인사담당 임원 A 씨에게 직위해제 및 정직 3개월 징계를 내렸습니다. 2000년대 초반부터 인사 관련 업무를 맡아 온 A씨가 자녀와 친인척 등 2명을 네이버 계열사에 입사시킨 것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해당 회사는 네이버 자회사의 자회사로, A씨가 대표이사를 겸직하고 있습니다.

A 씨는 자신의 자녀를 정식 채용절차 없이 입사시켰습니다. 친인척 1명은 같은 회사에 수시채용 과정을 거쳐 입사했지만, 이 역시 회사에 알리지 않았습니다. A 씨는 임원으로서 친인척이 입사할 경우 회사에 알려야 하는 의무가 있습니다.

네이버 관계자는 "프라이버시 문제로 징계 여부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