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구 암살 배후’와 김구 어머니가 함께 안장?
입력 2018.08.16 (12:07) 수정 2018.08.16 (13:2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립묘지는 민족을 위해 목숨 바친 순국선열들의 안식처입니다.

그런데 이곳에, 김구 선생 가족과 김구 선생 암살 배후로 지목된 인물이 함께 안장돼 있습니다.

일제에 적극 협력한 친일 인사들이 국립묘지에 안장돼 있는 실태, 먼저,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호국 영웅들이 잠들어있는 대전 국립묘지.

장군 묘역 한가운데, 김창룡의 묘가 있습니다.

일제 헌병대 정보원으로 50여 건의 항일조직 색출에 앞장섰고 김구 선생 암살 배후로 지목돼, 민족반역자로 꼽히는 인물입니다.

그러나 묘비에는 해방 뒤 특무부대장으로 일했고, 기무사령부 주관으로 현충원에 이장됐다는 이력만 적혀있고, 이 경력으로 현충원에 묻혔습니다.

그런데 김창룡의 묘에서 불과 7백여미터 떨어진 곳에, 김구 선생의 어머니와 맏아들이 나란히 안장돼 있습니다.

독립운동의 상징인 김구 선생의 가족이, 암살 배후로 지목된 인물과 함께 묻혀있는 셈입니다.

독립군 소탕 부대였던 '간도특설대' 출신들 역시 현충원 곳곳에 안장됐습니다.

부대 창설 핵심요원 송석하, 김백일 모두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자'로 분류됐지만 국가유공자 자격으로 장군 묘역에 있습니다.

정부가 발표한 친일명단에 속한 사람 가운데 서울과 대전 현충원에 안장된 이들은 11명.

친일인명사전을 기준으로 하면, 모두 65명의 친일 인사가 국립묘지에 묻혔습니다.

[홍경표/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사무국장 : "일부 지각 있는 독립유공자 후손들은 이곳에 오는 걸(묻히는 걸) 꺼리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반민족 친일 행위자와 독립 유공자들이 같은 하늘 아래 안장돼 있다는 것을 부끄럽다고 생각하거든요."]

시민단체들은 올해로 18년째, 친일 인사들의 묘를 이장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김구 암살 배후’와 김구 어머니가 함께 안장?
    • 입력 2018-08-16 12:09:55
    • 수정2018-08-16 13:23:54
    뉴스 12
[앵커]

국립묘지는 민족을 위해 목숨 바친 순국선열들의 안식처입니다.

그런데 이곳에, 김구 선생 가족과 김구 선생 암살 배후로 지목된 인물이 함께 안장돼 있습니다.

일제에 적극 협력한 친일 인사들이 국립묘지에 안장돼 있는 실태, 먼저,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호국 영웅들이 잠들어있는 대전 국립묘지.

장군 묘역 한가운데, 김창룡의 묘가 있습니다.

일제 헌병대 정보원으로 50여 건의 항일조직 색출에 앞장섰고 김구 선생 암살 배후로 지목돼, 민족반역자로 꼽히는 인물입니다.

그러나 묘비에는 해방 뒤 특무부대장으로 일했고, 기무사령부 주관으로 현충원에 이장됐다는 이력만 적혀있고, 이 경력으로 현충원에 묻혔습니다.

그런데 김창룡의 묘에서 불과 7백여미터 떨어진 곳에, 김구 선생의 어머니와 맏아들이 나란히 안장돼 있습니다.

독립운동의 상징인 김구 선생의 가족이, 암살 배후로 지목된 인물과 함께 묻혀있는 셈입니다.

독립군 소탕 부대였던 '간도특설대' 출신들 역시 현충원 곳곳에 안장됐습니다.

부대 창설 핵심요원 송석하, 김백일 모두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자'로 분류됐지만 국가유공자 자격으로 장군 묘역에 있습니다.

정부가 발표한 친일명단에 속한 사람 가운데 서울과 대전 현충원에 안장된 이들은 11명.

친일인명사전을 기준으로 하면, 모두 65명의 친일 인사가 국립묘지에 묻혔습니다.

[홍경표/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사무국장 : "일부 지각 있는 독립유공자 후손들은 이곳에 오는 걸(묻히는 걸) 꺼리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반민족 친일 행위자와 독립 유공자들이 같은 하늘 아래 안장돼 있다는 것을 부끄럽다고 생각하거든요."]

시민단체들은 올해로 18년째, 친일 인사들의 묘를 이장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