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노동신문 “남북 관계 개선·제재 압박과 양립 불가”
입력 2018.08.16 (12:12) 수정 2018.08.16 (13:2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北 노동신문 “남북 관계 개선·제재 압박과 양립 불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과 대북 제재는 양립될 수 없다고 재차 주장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가 발표된 뒤 하루 만에 나온 반응입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근본 입장'이란 제목의 정세 해설 기사를 실었습니다.

신문은 제재 압박과 관계 개선은 양립될 수 없다며, 민족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또, 신문은 외세와 공조하고 추종해서는 남북 관계를 전진시킬 수 없고 판문점 선언도 이행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이 대북 제재의 철저한 이행을 강조하며 남한 당국과 민간단체들에까지 압력을 가하고 있다며, 이는 부당한 간섭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특히 신문은 남북관계 개선은 그 누구의 승인을 받아 해결할 문제가 아니라며 그런 행위는 남북 관계 개선에 복잡성을 조성할 뿐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최근 북한은 각종 매체를 통해 대북 제재에 동참하는 남측을 잇따라 비판해 왔습니다.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철도를 통한 경제공동체 등의 구상을 밝힌 직후, 다시 한 번 이같은 주장을 내세운 것입니다.

남한 당국이 대북제재에 동참하는 한 판문점 선언 이행의 연장선으로 볼 수 있는 경축사 구상 또한 실행되기 어려울 것이란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北 노동신문 “남북 관계 개선·제재 압박과 양립 불가”
    • 입력 2018.08.16 (12:12)
    • 수정 2018.08.16 (13:23)
    뉴스 12
北 노동신문 “남북 관계 개선·제재 압박과 양립 불가”
[앵커]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과 대북 제재는 양립될 수 없다고 재차 주장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가 발표된 뒤 하루 만에 나온 반응입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근본 입장'이란 제목의 정세 해설 기사를 실었습니다.

신문은 제재 압박과 관계 개선은 양립될 수 없다며, 민족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또, 신문은 외세와 공조하고 추종해서는 남북 관계를 전진시킬 수 없고 판문점 선언도 이행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이 대북 제재의 철저한 이행을 강조하며 남한 당국과 민간단체들에까지 압력을 가하고 있다며, 이는 부당한 간섭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특히 신문은 남북관계 개선은 그 누구의 승인을 받아 해결할 문제가 아니라며 그런 행위는 남북 관계 개선에 복잡성을 조성할 뿐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최근 북한은 각종 매체를 통해 대북 제재에 동참하는 남측을 잇따라 비판해 왔습니다.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철도를 통한 경제공동체 등의 구상을 밝힌 직후, 다시 한 번 이같은 주장을 내세운 것입니다.

남한 당국이 대북제재에 동참하는 한 판문점 선언 이행의 연장선으로 볼 수 있는 경축사 구상 또한 실행되기 어려울 것이란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