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BMW 운행정지 명령서 자치구에 전달”…이르면 오늘 등로 안내
입력 2018.08.16 (14:00) 수정 2018.08.16 (14:05) 사회
서울시 “BMW 운행정지 명령서 자치구에 전달”…이르면 오늘 등로 안내
국토교통부가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리콜 대상 BMW 차량에 대해 운행중지 명령을 내리자, 서울시는 오늘(16일) 국토교통부의 명령서를 접수해 현재 25개 자치구에 명령서를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BMW 리콜대상 차량 중 미진단 차량 점검 및 운행정지 명령 발동 요청'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통해 '2018년 8월15일 24시까지 긴급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리콜대상 차량에 대하여 자동차관리법 제37조에 따라 점검 명령과 함께 운행정지명령 발동을 요청합니다'라고 각 자치구에 협조를 요청 중입니다.

공문을 접수한 자치구에서는 '점검 및 운행정지 명령서'를 등기우편으로 차주에게 발송합니다.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운행정지 명령권자는 각 자치구청장입니다.

서울시내 한 자치구 관계자는 리콜대상 BMW 가운데 안전점검을 받지 않은 차량에 대해서는 이르면 오늘 중에 등기우편을 보내 안전검검을 받도록 독려할 예정이며, 리콜대상 차량은 안전점검 후 발부되는 스티커를 차량 앞에 부착한 뒤 운행할 것을 안내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서울시는 25개 자치구 내에 리콜대상 BMW 차량 가운데 안전점검을 받지 않는 차량이 몇대 인지 정확한 숫자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 서울시 “BMW 운행정지 명령서 자치구에 전달”…이르면 오늘 등로 안내
    • 입력 2018.08.16 (14:00)
    • 수정 2018.08.16 (14:05)
    사회
서울시 “BMW 운행정지 명령서 자치구에 전달”…이르면 오늘 등로 안내
국토교통부가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리콜 대상 BMW 차량에 대해 운행중지 명령을 내리자, 서울시는 오늘(16일) 국토교통부의 명령서를 접수해 현재 25개 자치구에 명령서를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BMW 리콜대상 차량 중 미진단 차량 점검 및 운행정지 명령 발동 요청'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통해 '2018년 8월15일 24시까지 긴급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리콜대상 차량에 대하여 자동차관리법 제37조에 따라 점검 명령과 함께 운행정지명령 발동을 요청합니다'라고 각 자치구에 협조를 요청 중입니다.

공문을 접수한 자치구에서는 '점검 및 운행정지 명령서'를 등기우편으로 차주에게 발송합니다.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운행정지 명령권자는 각 자치구청장입니다.

서울시내 한 자치구 관계자는 리콜대상 BMW 가운데 안전점검을 받지 않은 차량에 대해서는 이르면 오늘 중에 등기우편을 보내 안전검검을 받도록 독려할 예정이며, 리콜대상 차량은 안전점검 후 발부되는 스티커를 차량 앞에 부착한 뒤 운행할 것을 안내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서울시는 25개 자치구 내에 리콜대상 BMW 차량 가운데 안전점검을 받지 않는 차량이 몇대 인지 정확한 숫자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