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5당 ‘협치’ 시동…여야정 상설 협의체 정례화 등 합의
입력 2018.08.16 (14:54) 수정 2018.08.16 (17:00) 인터넷 뉴스
文 대통령-5당 ‘협치’ 시동…여야정 상설 협의체 정례화 등 합의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이 오늘(16일) 가진 청와대 오찬회동 결과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기로 하는 등 본격적인 협치에 합의했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과 민주당 박경미·자유한국당 신보라·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오찬 직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합동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합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합의 사항은 크게 3가지라며 여·야·정 상설협의체 구성, 8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할 법안, 3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내용 등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먼저,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국회와 정부 그리고 여야 사이의 생산적 협치와 원활한 소통을 위한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분기별 한 차례 씩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첫 회의는 내년 예산안 시정연설이 끝난 후인 오는 11월에 열기로 했고, 필요할 경우 여야 합의에 따라 추가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아울러 8월 임시국회 처리 법안과 관련해 민생과 경제를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로 하고 여야는 민생법안과 규제혁신 법안을 조속히 처리한다는 데도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민안전을 위한 법안과 소상공인·자영업자·저소득층 지원을 위한 법안, 그리고 혁신성장을 위한 규제혁신 법안 등이 8월 임시국회에서 처리될 수 있을 전망입니다.

다만 정의당은 규제혁신 법안 관련해 의견을 달리한다는 대목을 합의문에 명시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은 또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 부담의 최소화와 이를 위한 제도개선에도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은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과 항구적 평화정착, 그리고 남북교류 협력을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하자는 데도 합의했습니다.

이를 위해 다음 달 중순 평양에서 열릴 예정인 3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여야가 협력하고 지원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나아가 남북 국회와 정당 간의 교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정부는 이를 지원한다는 내용도 합의문에 담겼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회동 인사말에서 다음 달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데 판문점 선언에 대해 국회가 비준동의를 해주신다면 평양 정상회담에서 훨씬 더 힘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는 제안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합의문에는 담기지 않았지만,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과 관련해 여야 5당 원내대표들 간에는 공감대가 있었다는 게 오찬 회동에 참석했던 박경미 민주당 원내대변인의 전언입니다.
  • 文 대통령-5당 ‘협치’ 시동…여야정 상설 협의체 정례화 등 합의
    • 입력 2018.08.16 (14:54)
    • 수정 2018.08.16 (17:00)
    인터넷 뉴스
文 대통령-5당 ‘협치’ 시동…여야정 상설 협의체 정례화 등 합의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이 오늘(16일) 가진 청와대 오찬회동 결과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기로 하는 등 본격적인 협치에 합의했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과 민주당 박경미·자유한국당 신보라·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오찬 직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합동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합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합의 사항은 크게 3가지라며 여·야·정 상설협의체 구성, 8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할 법안, 3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내용 등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먼저,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국회와 정부 그리고 여야 사이의 생산적 협치와 원활한 소통을 위한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분기별 한 차례 씩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첫 회의는 내년 예산안 시정연설이 끝난 후인 오는 11월에 열기로 했고, 필요할 경우 여야 합의에 따라 추가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아울러 8월 임시국회 처리 법안과 관련해 민생과 경제를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로 하고 여야는 민생법안과 규제혁신 법안을 조속히 처리한다는 데도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민안전을 위한 법안과 소상공인·자영업자·저소득층 지원을 위한 법안, 그리고 혁신성장을 위한 규제혁신 법안 등이 8월 임시국회에서 처리될 수 있을 전망입니다.

다만 정의당은 규제혁신 법안 관련해 의견을 달리한다는 대목을 합의문에 명시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은 또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 부담의 최소화와 이를 위한 제도개선에도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은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과 항구적 평화정착, 그리고 남북교류 협력을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하자는 데도 합의했습니다.

이를 위해 다음 달 중순 평양에서 열릴 예정인 3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여야가 협력하고 지원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나아가 남북 국회와 정당 간의 교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정부는 이를 지원한다는 내용도 합의문에 담겼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회동 인사말에서 다음 달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데 판문점 선언에 대해 국회가 비준동의를 해주신다면 평양 정상회담에서 훨씬 더 힘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는 제안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합의문에는 담기지 않았지만,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과 관련해 여야 5당 원내대표들 간에는 공감대가 있었다는 게 오찬 회동에 참석했던 박경미 민주당 원내대변인의 전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