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비워진 의원회관 510호…노회찬 의원의 마지막 유품 정리
입력 2018.08.16 (18:47)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비워진 의원회관 510호…노회찬 의원의 마지막 유품 정리
동영상영역 끝
"세상을 우리 국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잘 바꿔보겠습니다."

고 노회찬 의원의 첫마디였습니다. 2004년 6월 예상치 못한 민주노동당의 열풍으로 비례대표로 선출돼, 처음 국회에 의원으로 출근한 날이었습니다. 14년의 정치활동, 약 7년의 국회의원 기간 노동자들 곁에 있었던 고 노회찬 의원, 그의 마지막 유품이 오늘(16일) 정리됐습니다.

명패가 빠진 510호 의원실, 입구를 들어서니 방금 회의가 열렸을 것 같은 회의 탁자와 고 노회찬 의원의 바빴던 일상을 말해주는 무수한 서류철이 서재에 빽빽하게 꽂혀 있었습니다. 지지자들이 선물한 초상화, 초상화가 그려진 피로회복제, 이 중 뚜껑이 딴 한 병에선 밤낮없는 그의 일상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명패는 지워지고, 그가 사용했던 의원실은 비워지지만, 그가 뿌려놓은 노동자를 향한 정신은 영원히 국회에 깃들여 있을 것입니다.
  • [영상] 비워진 의원회관 510호…노회찬 의원의 마지막 유품 정리
    • 입력 2018.08.16 (18:47)
    케이야
[영상] 비워진 의원회관 510호…노회찬 의원의 마지막 유품 정리
"세상을 우리 국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잘 바꿔보겠습니다."

고 노회찬 의원의 첫마디였습니다. 2004년 6월 예상치 못한 민주노동당의 열풍으로 비례대표로 선출돼, 처음 국회에 의원으로 출근한 날이었습니다. 14년의 정치활동, 약 7년의 국회의원 기간 노동자들 곁에 있었던 고 노회찬 의원, 그의 마지막 유품이 오늘(16일) 정리됐습니다.

명패가 빠진 510호 의원실, 입구를 들어서니 방금 회의가 열렸을 것 같은 회의 탁자와 고 노회찬 의원의 바빴던 일상을 말해주는 무수한 서류철이 서재에 빽빽하게 꽂혀 있었습니다. 지지자들이 선물한 초상화, 초상화가 그려진 피로회복제, 이 중 뚜껑이 딴 한 병에선 밤낮없는 그의 일상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명패는 지워지고, 그가 사용했던 의원실은 비워지지만, 그가 뿌려놓은 노동자를 향한 정신은 영원히 국회에 깃들여 있을 것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