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비 못 넘은 특검…김경수 ‘불구속기소’ 유력
입력 2018.08.18 (20:06) 수정 2018.08.18 (20:3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고비 못 넘은 특검…김경수 ‘불구속기소’ 유력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영장 기각으로 특검은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습니다.

특검은 보강 수사를 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김 지사를 불구속 기소하는 선에서 수사를 마무리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옵니다.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영장 기각 사유와 김경수 지사 측의 소명 자료를 분석해 보강 수사에 주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향후 재판 등을 감안해 김 지사와 드루킹 측의 공모관계를 단단히 입증해 놓겠다는 취집니다.

김 지사가 드루킹 측에 '센다이 총영사' 자리를 제안했다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도 다시 살펴볼 계획입니다.

하지만 시간은 특검 편이 아닙니다.

특검법에 규정된 1차 수사 기한은 오는 25일로 6일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추가 증거를 확보하거나 새로운 범죄 혐의를 포착하기엔 절대적으로 시간이 부족합니다.

김 지사의 영장이 기각돼 수사 기간 연장을 요청할 명분도 약해진 상황입니다.

영장 재청구는 고사하고, 김 지사의 재소환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참고인 신분으로 한 차례 씩 소환했던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백원우 민정비서관에 대한 수사는 더욱 어려워졌습니다.

이런 상황으로 볼 때 특검이 김 지사를 불구속기소하면서 수사를 마무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에따라 특검은 남은 수사 기간 동안 보강수사에 집중하면서 김 지사에 대한 공소장을 작성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수사기간 요청을 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승인한다면 30일 더 수사를 진행할 순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고비 못 넘은 특검…김경수 ‘불구속기소’ 유력
    • 입력 2018.08.18 (20:06)
    • 수정 2018.08.18 (20:35)
    뉴스 9
고비 못 넘은 특검…김경수 ‘불구속기소’ 유력
[앵커]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영장 기각으로 특검은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습니다.

특검은 보강 수사를 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김 지사를 불구속 기소하는 선에서 수사를 마무리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옵니다.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영장 기각 사유와 김경수 지사 측의 소명 자료를 분석해 보강 수사에 주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향후 재판 등을 감안해 김 지사와 드루킹 측의 공모관계를 단단히 입증해 놓겠다는 취집니다.

김 지사가 드루킹 측에 '센다이 총영사' 자리를 제안했다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도 다시 살펴볼 계획입니다.

하지만 시간은 특검 편이 아닙니다.

특검법에 규정된 1차 수사 기한은 오는 25일로 6일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추가 증거를 확보하거나 새로운 범죄 혐의를 포착하기엔 절대적으로 시간이 부족합니다.

김 지사의 영장이 기각돼 수사 기간 연장을 요청할 명분도 약해진 상황입니다.

영장 재청구는 고사하고, 김 지사의 재소환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참고인 신분으로 한 차례 씩 소환했던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백원우 민정비서관에 대한 수사는 더욱 어려워졌습니다.

이런 상황으로 볼 때 특검이 김 지사를 불구속기소하면서 수사를 마무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에따라 특검은 남은 수사 기간 동안 보강수사에 집중하면서 김 지사에 대한 공소장을 작성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수사기간 요청을 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승인한다면 30일 더 수사를 진행할 순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