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취업난 40대 음식점 창업은 더 ‘답답’…“10곳 중 9곳 폐업”
입력 2018.08.18 (20:07) 수정 2018.08.20 (08:5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리포트] 취업난 40대 음식점 창업은 더 ‘답답’…“10곳 중 9곳 폐업”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용 시장에서 우리 경제를 이끄는 중추, 40대의 어두운 현실이 두드러집니다.

지난달 40대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14만 7천 명이나 줄었는데, 외환 위기 때인 1998년 8월 이후 가장 큰 하락 폭입니다.

이러다 보니 40대 고용률은 0.7% 포인트나 낮아졌습니다.

무엇보다 모든 업종에서 취업자가 줄었다는 점이 40대를 더 답답하게 합니다.

쉽게 떠오르는 창업 업종인 음식점 역시 녹록지 않습니다.

김나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고 주방용품을 사고파는 가게.

한때는 누군가가 설레는 마음으로 사들였을 식당 용품들이 덩그러니 새 주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음식점을 열었다 닫는 주기는 점점 더 짧아져, 주인 여럿을 거친 물건도 많습니다.

[조현경/중고 주방용품 가게 주인 : "물건을 사갔는데 얼마 안 돼서 갖고 왔어요. 왜 갖고 왔느냐고 했더니 다 망했어요 하면서 들고 오는데, 가슴이 쓰라려서."]

지난해 개업한 음식점은 18만 천3백여 곳이었는데,

폐업 신고를 한 음식점도 16만 6천7백여 곳이나 됐습니다.

열 곳이 새로 문을 여는 동안 아홉 곳 넘게 영업을 포기한 셈입니다.

신규 음식점 대비 폐업 비율은 6년 만에 가장 높았고, 전체 사업자의 폐업 비율과 비교해도 두드러집니다.

이렇다 보니 전체 사업자에서 음식점 사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처음으로 10%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올해 들어서는 경기 부진과 여러 제도 변화가 겹치면서 더 힘들어졌다고 말합니다.

[이근재/소상공인연합회 부회장 :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해서 회식도 너무 없어지고, 인건비 부담도 많다 보니까 우리 음식업이 너무 힘듭니다."]

음식점의 5년 생존율이 18%에도 못 미친다는 게 통계청의 분석인데 이마저도 더 낮아질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 [앵커&리포트] 취업난 40대 음식점 창업은 더 ‘답답’…“10곳 중 9곳 폐업”
    • 입력 2018.08.18 (20:07)
    • 수정 2018.08.20 (08:55)
    뉴스 9
[앵커&리포트] 취업난 40대 음식점 창업은 더 ‘답답’…“10곳 중 9곳 폐업”
[앵커]

고용 시장에서 우리 경제를 이끄는 중추, 40대의 어두운 현실이 두드러집니다.

지난달 40대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14만 7천 명이나 줄었는데, 외환 위기 때인 1998년 8월 이후 가장 큰 하락 폭입니다.

이러다 보니 40대 고용률은 0.7% 포인트나 낮아졌습니다.

무엇보다 모든 업종에서 취업자가 줄었다는 점이 40대를 더 답답하게 합니다.

쉽게 떠오르는 창업 업종인 음식점 역시 녹록지 않습니다.

김나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고 주방용품을 사고파는 가게.

한때는 누군가가 설레는 마음으로 사들였을 식당 용품들이 덩그러니 새 주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음식점을 열었다 닫는 주기는 점점 더 짧아져, 주인 여럿을 거친 물건도 많습니다.

[조현경/중고 주방용품 가게 주인 : "물건을 사갔는데 얼마 안 돼서 갖고 왔어요. 왜 갖고 왔느냐고 했더니 다 망했어요 하면서 들고 오는데, 가슴이 쓰라려서."]

지난해 개업한 음식점은 18만 천3백여 곳이었는데,

폐업 신고를 한 음식점도 16만 6천7백여 곳이나 됐습니다.

열 곳이 새로 문을 여는 동안 아홉 곳 넘게 영업을 포기한 셈입니다.

신규 음식점 대비 폐업 비율은 6년 만에 가장 높았고, 전체 사업자의 폐업 비율과 비교해도 두드러집니다.

이렇다 보니 전체 사업자에서 음식점 사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처음으로 10%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올해 들어서는 경기 부진과 여러 제도 변화가 겹치면서 더 힘들어졌다고 말합니다.

[이근재/소상공인연합회 부회장 :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해서 회식도 너무 없어지고, 인건비 부담도 많다 보니까 우리 음식업이 너무 힘듭니다."]

음식점의 5년 생존율이 18%에도 못 미친다는 게 통계청의 분석인데 이마저도 더 낮아질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