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연 “고용, 빠른 회복 쉽지 않아”…장하성과 시각차
입력 2018.08.21 (21:14) 수정 2018.08.21 (21:4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김동연 “고용, 빠른 회복 쉽지 않아”…장하성과 시각차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렇게 일자리가 자꾸 줄어들고 있어서 정부나 국민들이나 모두 걱정이 큰데요.

'고용사정이 빠른 시일 내에 회복되기는 쉽지 않다'고 오늘(21일)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밝혔습니다.

또 청와대와 불협화음 문제가 자꾸 불거지는 데 대해서는 경제를 보는 시각이 다르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악의 고용 성적표를 들고 국회에 출석한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일자리 상황이 빠른 시일 안에 나아지기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 "구조적인 측면, 경기적 측면, 또, 일부 정책에 대한 측면 봤을 때에 제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만, 빠른 시일내에 회복되기는 쉬워보이지 않습니다."]

김 부총리의 이같은 전망은 일자리 상황이 연말이면 나아질 거라고 했던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발언과 배치됩니다.

[장하성/청와대 정책실장(19일) : "조선도 구조조정이 완료돼 가고 있고, 자동차는 어렵지만 이번에 개별소비세 조치도 취하고 했기 때문에 좀더 회복되고, 연말에는 다시 상황이 (개선)될 것으로..."]

김 부총리는 장 실장의 발언은 희망을 표현한 것으로 이해해달라며 긴 호흡으로 봐야 한다고도 덧붙였습니다.

근로시간 단축 조정과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속도 조절론도 다시 꺼내들었습니다.

시장의 사정에 따라 정책의 개선이나 수정이 필요한 후보로 근로시간 단축 문제를 꼽았습니다.

최저임금 역시 인상 방향은 분명하다면서도, 시장이 받아들일 수 있도록 조절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일자리 문제에 대해 "직을 걸고 임해달라"는, 어제 대통령 얘기에 대해서는 본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 "정책실장은 청와대 안에 있는 스태프(참모)이고요,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제가 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경제정책 기조와 관련해 장하성 실장과의 의견 차이가 불거진데 대해서는 서로 생각이 100% 똑같은 것만 건설적인 것은 아닌 것 같다"며 "정책의 우선 순위에서는 조율이 필요하지만 경제를 보는 시각과 진단에는 궤를 같이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김동연 “고용, 빠른 회복 쉽지 않아”…장하성과 시각차
    • 입력 2018.08.21 (21:14)
    • 수정 2018.08.21 (21:49)
    뉴스 9
김동연 “고용, 빠른 회복 쉽지 않아”…장하성과 시각차
[앵커]

이렇게 일자리가 자꾸 줄어들고 있어서 정부나 국민들이나 모두 걱정이 큰데요.

'고용사정이 빠른 시일 내에 회복되기는 쉽지 않다'고 오늘(21일)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밝혔습니다.

또 청와대와 불협화음 문제가 자꾸 불거지는 데 대해서는 경제를 보는 시각이 다르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악의 고용 성적표를 들고 국회에 출석한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일자리 상황이 빠른 시일 안에 나아지기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 "구조적인 측면, 경기적 측면, 또, 일부 정책에 대한 측면 봤을 때에 제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만, 빠른 시일내에 회복되기는 쉬워보이지 않습니다."]

김 부총리의 이같은 전망은 일자리 상황이 연말이면 나아질 거라고 했던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발언과 배치됩니다.

[장하성/청와대 정책실장(19일) : "조선도 구조조정이 완료돼 가고 있고, 자동차는 어렵지만 이번에 개별소비세 조치도 취하고 했기 때문에 좀더 회복되고, 연말에는 다시 상황이 (개선)될 것으로..."]

김 부총리는 장 실장의 발언은 희망을 표현한 것으로 이해해달라며 긴 호흡으로 봐야 한다고도 덧붙였습니다.

근로시간 단축 조정과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속도 조절론도 다시 꺼내들었습니다.

시장의 사정에 따라 정책의 개선이나 수정이 필요한 후보로 근로시간 단축 문제를 꼽았습니다.

최저임금 역시 인상 방향은 분명하다면서도, 시장이 받아들일 수 있도록 조절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일자리 문제에 대해 "직을 걸고 임해달라"는, 어제 대통령 얘기에 대해서는 본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 "정책실장은 청와대 안에 있는 스태프(참모)이고요,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제가 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경제정책 기조와 관련해 장하성 실장과의 의견 차이가 불거진데 대해서는 서로 생각이 100% 똑같은 것만 건설적인 것은 아닌 것 같다"며 "정책의 우선 순위에서는 조율이 필요하지만 경제를 보는 시각과 진단에는 궤를 같이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