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하성 “소득주도성장 과감하게 속도낼 것” 비판론 정면 돌파
입력 2018.08.27 (06:01) 수정 2018.08.27 (07: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장하성 “소득주도성장 과감하게 속도낼 것” 비판론 정면 돌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가 올해 하반기엔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더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직접 기자간담회를 열었는데요.

양극화의 고통을 가져온 과거 방식을 되풀이할 수 없다며,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제대로 집행해 성과를 내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먼저,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야권 일각의 공세가 계속되자 장하성 정책실장이 기자들 앞에 섰습니다.

장 실장은 먼저 취업자 수가 급감하고 빈부 격차가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난 최근 통계를 언급하며 사과했습니다.

[장하성/청와대 정책실장 : "국정에 책임이 있는 사람으로서, 국민들께 먼저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그러나 현 상황이 소득주도성장 때문이라는 주장엔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경제가 성장해도 가계 소득은 늘지 않고, 기업 투자는 몇 년째 제자리걸음을 하는 상황은 올해 만들어진 게 아니라 우리 경제 구조의 문제라는 겁니다.

장 실장은 모든 것이 최저임금 인상 때문이라는 비판이 있지만 최저임금 인상은 소득주도성장의 극히 일부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득주도성장은 가계 소득, 가처분소득을 늘리고, 사회안전망과 복지를 확충하는 3개 축으로 구성돼있는데, 지금 상황은 오히려 관련 정책을 제대로 펴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장하성/청와대 정책실장 :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라’고 역설하고 있습니다. 만약,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아니라면 다시 과거의 정책으로 회귀하자는 것입니까?"]

장 실장이 직접 기자간담회를 연 건 7개월 만으로, 올바른 경제 정책 기조로 가고 있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이어 정면 돌파 의지를 다시 한 번 드러낸 것으로 해석됩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장하성 “소득주도성장 과감하게 속도낼 것” 비판론 정면 돌파
    • 입력 2018.08.27 (06:01)
    • 수정 2018.08.27 (07:32)
    뉴스광장 1부
장하성 “소득주도성장 과감하게 속도낼 것” 비판론 정면 돌파
[앵커]

청와대가 올해 하반기엔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더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직접 기자간담회를 열었는데요.

양극화의 고통을 가져온 과거 방식을 되풀이할 수 없다며,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제대로 집행해 성과를 내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먼저,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야권 일각의 공세가 계속되자 장하성 정책실장이 기자들 앞에 섰습니다.

장 실장은 먼저 취업자 수가 급감하고 빈부 격차가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난 최근 통계를 언급하며 사과했습니다.

[장하성/청와대 정책실장 : "국정에 책임이 있는 사람으로서, 국민들께 먼저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그러나 현 상황이 소득주도성장 때문이라는 주장엔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경제가 성장해도 가계 소득은 늘지 않고, 기업 투자는 몇 년째 제자리걸음을 하는 상황은 올해 만들어진 게 아니라 우리 경제 구조의 문제라는 겁니다.

장 실장은 모든 것이 최저임금 인상 때문이라는 비판이 있지만 최저임금 인상은 소득주도성장의 극히 일부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득주도성장은 가계 소득, 가처분소득을 늘리고, 사회안전망과 복지를 확충하는 3개 축으로 구성돼있는데, 지금 상황은 오히려 관련 정책을 제대로 펴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장하성/청와대 정책실장 :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라’고 역설하고 있습니다. 만약,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아니라면 다시 과거의 정책으로 회귀하자는 것입니까?"]

장 실장이 직접 기자간담회를 연 건 7개월 만으로, 올바른 경제 정책 기조로 가고 있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이어 정면 돌파 의지를 다시 한 번 드러낸 것으로 해석됩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