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돈스코이호 사기극, 2천여 명이 90억 투자했다
입력 2018.08.27 (06:20) 수정 2018.08.27 (07:3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돈스코이호 사기극, 2천여 명이 90억 투자했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돈스코이 사기 의혹이 불거진 지 한 달이 지났습니다만 핵심 피의자의 행방은 물론 사기 피해 규모까지, 모든 게 안갯 속이었는데요.

KBS 취재 결과 모두 2천6백여 명이 90억 원을 투자해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황경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황금알을 낳는 사업에서 희대의 사기극으로 전락한 돈스코이 호 사건.

투자한 피해자가 몇 명인지, 끌어모은 돈은 얼마인지를 놓고 논란이 분분했습니다.

[홍건표/신일그룹 고발인/지난 21일 : "3천억을 모으겠다는겁니다. 피해자들이 거의 19만명 20만명이 되는데... "]

[최용석/신일그룹 전 대표 : "가수금 들어온게 얼마냐. 그건 내가 알고 대표를 맡는다고 하는데...그랬더니 한 40억 정도 들어와가지고."]

경찰의 계좌추적 결과, 돈스코이호 사업에 투자한 피해자는 2천 6백여 명, 투자금은 90억 원으로 확인됐습니다.

조사가 진행됨에 따라 피해 금액이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습니다.

문제는 피해자들이 보물선 사업에 아직 기대를 걸고 있어 신고를 꺼린다는 점입니다.

경찰에서 피해자 진술을 한 사람은 단 4명뿐입니다.

[투자 사기 피해자/음성변조 : "상장을 한다고 믿는 사람들도 꽤 있고요. 환불을 해줄거라고 믿는 사람들도 있고요."]

경찰 수사는 투자금 90억 원 가운데 유승진 전 싱가포르 신일그룹 회장의 개인 횡령액 규모에 모아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유 전 회장에 대해 돈스코이호 투자 사기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습니다.

또 돈스코이호 인양을 담보로 발행했다는 가상화폐가 실체없는 유령 코인일 가능성도 포착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신일그룹 측은 최첨단 코인일 뿐이라고 강변했지만 경찰은 신빙성이 낮다고 본 겁니다.

[김화준/한국블록체인협회 부회장 : "백서를 통해서 사업 모델이라든지 합의 알고리즘이나 어떤 프로세스를 하겠다는 것을 공개하고 (해야 되는데) 이런 부분들이 전혀 공개되어 있지 않고요."]

해외 도피 중인 유 전 회장은 최근 이번 일은 김 모 부회장과 최용석 전 대표가 주도했다는 취지의 진술서를 경찰에 제출했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돈스코이호 사기극, 2천여 명이 90억 투자했다
    • 입력 2018.08.27 (06:20)
    • 수정 2018.08.27 (07:33)
    뉴스광장 1부
돈스코이호 사기극, 2천여 명이 90억 투자했다
[앵커]

돈스코이 사기 의혹이 불거진 지 한 달이 지났습니다만 핵심 피의자의 행방은 물론 사기 피해 규모까지, 모든 게 안갯 속이었는데요.

KBS 취재 결과 모두 2천6백여 명이 90억 원을 투자해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황경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황금알을 낳는 사업에서 희대의 사기극으로 전락한 돈스코이 호 사건.

투자한 피해자가 몇 명인지, 끌어모은 돈은 얼마인지를 놓고 논란이 분분했습니다.

[홍건표/신일그룹 고발인/지난 21일 : "3천억을 모으겠다는겁니다. 피해자들이 거의 19만명 20만명이 되는데... "]

[최용석/신일그룹 전 대표 : "가수금 들어온게 얼마냐. 그건 내가 알고 대표를 맡는다고 하는데...그랬더니 한 40억 정도 들어와가지고."]

경찰의 계좌추적 결과, 돈스코이호 사업에 투자한 피해자는 2천 6백여 명, 투자금은 90억 원으로 확인됐습니다.

조사가 진행됨에 따라 피해 금액이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습니다.

문제는 피해자들이 보물선 사업에 아직 기대를 걸고 있어 신고를 꺼린다는 점입니다.

경찰에서 피해자 진술을 한 사람은 단 4명뿐입니다.

[투자 사기 피해자/음성변조 : "상장을 한다고 믿는 사람들도 꽤 있고요. 환불을 해줄거라고 믿는 사람들도 있고요."]

경찰 수사는 투자금 90억 원 가운데 유승진 전 싱가포르 신일그룹 회장의 개인 횡령액 규모에 모아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유 전 회장에 대해 돈스코이호 투자 사기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습니다.

또 돈스코이호 인양을 담보로 발행했다는 가상화폐가 실체없는 유령 코인일 가능성도 포착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신일그룹 측은 최첨단 코인일 뿐이라고 강변했지만 경찰은 신빙성이 낮다고 본 겁니다.

[김화준/한국블록체인협회 부회장 : "백서를 통해서 사업 모델이라든지 합의 알고리즘이나 어떤 프로세스를 하겠다는 것을 공개하고 (해야 되는데) 이런 부분들이 전혀 공개되어 있지 않고요."]

해외 도피 중인 유 전 회장은 최근 이번 일은 김 모 부회장과 최용석 전 대표가 주도했다는 취지의 진술서를 경찰에 제출했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