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를린 클래식 자동차 박물관
입력 2018.08.28 (09:50) 수정 2018.08.28 (09:5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베를린 클래식 자동차 박물관
동영상영역 끝
독일 베를린에는 '클래식 레미제'라고 하는 빈티지 자동차 박물관이 있습니다.

2003년 개관 이후 베를린의 손꼽히는 명소 중 한 곳으로 성장했는데요,

메르세데스와 포르셰 같은 독일 브랜드뿐만 아니라 이탈리아와 영국, 프랑스, 스웨덴, 북미 등 세계 각국의 클래식 자동차들이 이곳에 전시돼 있습니다.

전시된 차량은 280여 대.

시가 1억 유로 이상, 우리 돈으로 1300억 원가량 됩니다.

그런데 이곳은 단순한 박물관이 아닙니다.

박물관인 동시에, 수리하거나 아예 보관을 의뢰할 수 있는 수리소이자 보관소이고, 또 판매장이기도 합니다.

[미델도르프/베를린 클래식 레미제 관계자 : "이곳엔 매우 고가의 차량도 있지만, 저가의 차량도 있습니다. 누구나 살 수 있도록 말이죠."]

물론 이 저가라는 건 일반 차량의 기준과는 조금 다른데요,

살아있는 자동차 박물관이라고 불리는 이곳은 연중무휴, 입장료는 무료입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베를린 클래식 자동차 박물관
    • 입력 2018.08.28 (09:50)
    • 수정 2018.08.28 (09:54)
    930뉴스
베를린 클래식 자동차 박물관
독일 베를린에는 '클래식 레미제'라고 하는 빈티지 자동차 박물관이 있습니다.

2003년 개관 이후 베를린의 손꼽히는 명소 중 한 곳으로 성장했는데요,

메르세데스와 포르셰 같은 독일 브랜드뿐만 아니라 이탈리아와 영국, 프랑스, 스웨덴, 북미 등 세계 각국의 클래식 자동차들이 이곳에 전시돼 있습니다.

전시된 차량은 280여 대.

시가 1억 유로 이상, 우리 돈으로 1300억 원가량 됩니다.

그런데 이곳은 단순한 박물관이 아닙니다.

박물관인 동시에, 수리하거나 아예 보관을 의뢰할 수 있는 수리소이자 보관소이고, 또 판매장이기도 합니다.

[미델도르프/베를린 클래식 레미제 관계자 : "이곳엔 매우 고가의 차량도 있지만, 저가의 차량도 있습니다. 누구나 살 수 있도록 말이죠."]

물론 이 저가라는 건 일반 차량의 기준과는 조금 다른데요,

살아있는 자동차 박물관이라고 불리는 이곳은 연중무휴, 입장료는 무료입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