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시,부영 송도개발 기한 또 연장…시민단체 반발
입력 2018.08.29 (15:47) 수정 2018.08.29 (15:55) 사회
인천시,부영 송도개발 기한 또 연장…시민단체 반발
인천시가 부영그룹의 송도 도시개발사업 기한을 또 연장해주자,시민단체들이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오는 31일 끝나는 부영의 `송도 도시개발사업` 시행 기한을 오는 2020년 2월 28일까지 1년 6개월 연장했다고 오늘(8/29) 고시했습니다.

부영그룹의 송도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인천시의 시행 기한 연장은 이번이 5번째입니다.

이에 대해,인천평화복지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도시개발사업과 연계된 부영의 테마파크 사업이 지난 4월 `요건 미충족`으로 효력 정지된 점을 고려하면,아파트단지를 건설하는 도시개발사업도 당연히 취소해야 한다며,박남춘 시장 취임 이후에도 인천시의 특혜와 꼼수 행정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인천시는 현재 테마파크 사업의 취소 절차가 끝난 게 아니라 효력 정지 상태여서 도시개발사업만 취소할 수 없다며,1년 정도 걸리는 행정소송 결과를 지켜보고 사업 진행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기한을 연장한 것일 뿐 특혜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부영그룹은 지난 2015년 옛 송도유원지 인근 25개 필지를 3천 150억 원에 매입한 뒤 테마파크와 아파트 건설사업을 동시에 추진해왔지만,테마파크 사업의 실시계획 인가에 필요한 필수 서류를 기한 안에 제출하지 못해 지난 4월 효력 정지됐습니다.

부영 측은 그러나,테마파크 사업 효력 정지가 부당하다며 최근 행정심판을 청구하고 행정소송을 제기한 상탭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인천시,부영 송도개발 기한 또 연장…시민단체 반발
    • 입력 2018.08.29 (15:47)
    • 수정 2018.08.29 (15:55)
    사회
인천시,부영 송도개발 기한 또 연장…시민단체 반발
인천시가 부영그룹의 송도 도시개발사업 기한을 또 연장해주자,시민단체들이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오는 31일 끝나는 부영의 `송도 도시개발사업` 시행 기한을 오는 2020년 2월 28일까지 1년 6개월 연장했다고 오늘(8/29) 고시했습니다.

부영그룹의 송도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인천시의 시행 기한 연장은 이번이 5번째입니다.

이에 대해,인천평화복지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도시개발사업과 연계된 부영의 테마파크 사업이 지난 4월 `요건 미충족`으로 효력 정지된 점을 고려하면,아파트단지를 건설하는 도시개발사업도 당연히 취소해야 한다며,박남춘 시장 취임 이후에도 인천시의 특혜와 꼼수 행정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인천시는 현재 테마파크 사업의 취소 절차가 끝난 게 아니라 효력 정지 상태여서 도시개발사업만 취소할 수 없다며,1년 정도 걸리는 행정소송 결과를 지켜보고 사업 진행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기한을 연장한 것일 뿐 특혜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부영그룹은 지난 2015년 옛 송도유원지 인근 25개 필지를 3천 150억 원에 매입한 뒤 테마파크와 아파트 건설사업을 동시에 추진해왔지만,테마파크 사업의 실시계획 인가에 필요한 필수 서류를 기한 안에 제출하지 못해 지난 4월 효력 정지됐습니다.

부영 측은 그러나,테마파크 사업 효력 정지가 부당하다며 최근 행정심판을 청구하고 행정소송을 제기한 상탭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