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광식의 건강365] 저출산고령화 ‘난소암’ 증가세, 수술·항암치료 연계효과 높아
입력 2018.09.01 (08:00) 수정 2018.09.05 (10:33) 박광식의 건강 365
[박광식의 건강365] 저출산고령화 ‘난소암’ 증가세, 수술·항암치료 연계효과 높아
■프로그램명: 건강365, KBS 3라디오 FM 104.9MHz
■ 2018. 9. 1. (토) 08:00~09:00 / 16:00~17:00
■ 진행: 박광식 KBS 의학전문기자
■ 출연: 이정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건강365 포인트 ‘쏙쏙’

연세대 신촌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이정윤 교수와 함께합니다

▷박광식:초경이 빠르고 폐경이 늦은 여성들에게 난소암의 위험이 높다던데, 맞나요?

▶이정윤: 네, 맞습니다. 지속적인 배란은 난소 상피에 상처를 내게 되고 이를 복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만성 염증이 암을 유발한다고 알려졌습니다. 따라서 초경이 빠르고 폐경이 늦은 경우에는 그만큼 배란을 더 하게 되므로 난소암의 발생률이 높아진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따라서 이른 초경이라든지 저출산, 비혼, 고령화 등이 현재 국내 난소암 발생률 증가와 관련이 있습니다.

난소암, 다른 암보다 수술·항암치료 효과 높아

▷박광식:난소암은 항암 화학요법에 잘 반응한다고 하던데, 어떻습니까?

▶이정윤: 네, 맞습니다. 고형암 중에서 항암치료에 가장 반응을 잘하는 종양입니다. 그래서 복강 내 전이가 있는 경우라도 하더라도 종양감축술을 통해서 최대한 종양을 제거하면 항암치료의 반응률이 그만큼 높아집니다. 항암치료와 수술을 따로 떨어뜨려서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된 치료를 하면 진행된 경우라도 하더라도 완치를 기대해 볼 수 있겠습니다. 구체적으로 초치료 1차 치료를 진행한 후에 병이 완전 관해가 될 확률은 70 내지 80% 정도로 알려졌을 정도로 반응률이 매우 높습니다.

난소암 항암치료, 대부분 탈모…2~3개월 지나 회복

▷박광식: 난소암 환자의 수술 후 고민이 탈모라고 하던데요. 더 마음이 아플 것 같아요.

▶이정윤: 네, 부인과에서 치료받으시는 분들이 모두 여성이다 보니까 항암치료로 인한 탈모라는 부작용에 많이들 마음 아파하십니다. 특히 1차 치료로 사용하는 항암제 대부분의 경우에 탈모를 경험하게 됩니다. 환자분들께서 이에 대해서 많이 여쭤보시는데요. 제가 그냥 말씀드리는 것은 100% 탈모가 된다고 말씀드립니다. 지금까지 이것을 해결할 방법은 없고요. 항암치료가 종료되고 2~3개월 지나면 회복될 수가 있습니다.

▷박광식: 손발저림이나 몸이 가렵고 따끔거리는 부작용도 있다던데요.?

▶이정윤: 네, 맞습니다. 대표적인 항암치료 부작용 중 하나입니다. 손발저림도 일부 항암제의 부작용인 말초 신경염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는 특히 고령, 당뇨병, 신경염의 병력이 있는 경우에 더 심하게 나타나게 되고 이럴 땐 증상을 경감해주는 다른 약재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 몸이 가려운 것은 대개 항암치료에 의한 과민반응과 연관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경우 경증인 경우에는 로션이나 연고를 사용하게 되고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덜 가렵게 하는 약물을 복용하게 됩니다.

경구피임약 장기복용, 난소암 발생 낮춰…고위험군 선택적 투여

▷박광식:경구피임약이 난소암의 발병률을 낮춰주나요?

▶이정윤: 경구피임약은 난소암의 발생률을 낮춰주는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5년 이상 경구피임약을 복용하는 경우에 난소암의 발병률을 약 50%까지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되어 있고요. 특히 아주 고위험군인 경우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 한해서는 특히 BRCA 돌연변이가 있는 보인자 같은 경우에는 경구피임약을 복용하는 여러 가지 방법들을 생각해 볼 수 있겠습니다. 경구피임약을 복용하는 경우에는 배란을 억제하기 때문에 난소암의 원인인 지속적인 배란을 멈추게 해 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박광식: 그렇다면 난소암 예방을 목적으로 경구피임약을 복용해도 되나요?

▶이정윤: 사실 경구피임약은 난소암을 예방할 목적으로 만들어지는 약은 아니기 때문에 경구피임약을 난소암 예방 목적으로 일반인이 복용하는 것은 적절하진 않을 것 같습니다. 다만 앞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BRCA 돌연변이가 있는 난소암 발생에 굉장히 고위험군인 경우에 있어서는 치료 목적으로 경구피임약 복용할 것을 권유합니다.

▷박광식: 난소암 수술환자는 임신이 불가능한가요? 난소라서 어려울 것 같긴 한데요.

▶이정윤: 원칙적으로 난소암의 경우 난소와 자궁을 제거하므로 임신이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초기 암이고 젊은 여성의 경우에는 가임력을 보존하기 위해 수술을 진행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수술은 난소기능 보존을 위한 섬세한 수술기법이 필요하고, 수술 이후에 항암치료가 필요한 경우라면 항암제 독성 때문에 난소기능이 저하되지 않도록 예방조치를 하는 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박광식: 네, 지금까지 건강 포인트 '쏙쏙'이었습니다.
  • [박광식의 건강365] 저출산고령화 ‘난소암’ 증가세, 수술·항암치료 연계효과 높아
    • 입력 2018.09.01 (08:00)
    • 수정 2018.09.05 (10:33)
    박광식의 건강 365
[박광식의 건강365] 저출산고령화 ‘난소암’ 증가세, 수술·항암치료 연계효과 높아
■프로그램명: 건강365, KBS 3라디오 FM 104.9MHz
■ 2018. 9. 1. (토) 08:00~09:00 / 16:00~17:00
■ 진행: 박광식 KBS 의학전문기자
■ 출연: 이정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건강365 포인트 ‘쏙쏙’

연세대 신촌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이정윤 교수와 함께합니다

▷박광식:초경이 빠르고 폐경이 늦은 여성들에게 난소암의 위험이 높다던데, 맞나요?

▶이정윤: 네, 맞습니다. 지속적인 배란은 난소 상피에 상처를 내게 되고 이를 복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만성 염증이 암을 유발한다고 알려졌습니다. 따라서 초경이 빠르고 폐경이 늦은 경우에는 그만큼 배란을 더 하게 되므로 난소암의 발생률이 높아진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따라서 이른 초경이라든지 저출산, 비혼, 고령화 등이 현재 국내 난소암 발생률 증가와 관련이 있습니다.

난소암, 다른 암보다 수술·항암치료 효과 높아

▷박광식:난소암은 항암 화학요법에 잘 반응한다고 하던데, 어떻습니까?

▶이정윤: 네, 맞습니다. 고형암 중에서 항암치료에 가장 반응을 잘하는 종양입니다. 그래서 복강 내 전이가 있는 경우라도 하더라도 종양감축술을 통해서 최대한 종양을 제거하면 항암치료의 반응률이 그만큼 높아집니다. 항암치료와 수술을 따로 떨어뜨려서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된 치료를 하면 진행된 경우라도 하더라도 완치를 기대해 볼 수 있겠습니다. 구체적으로 초치료 1차 치료를 진행한 후에 병이 완전 관해가 될 확률은 70 내지 80% 정도로 알려졌을 정도로 반응률이 매우 높습니다.

난소암 항암치료, 대부분 탈모…2~3개월 지나 회복

▷박광식: 난소암 환자의 수술 후 고민이 탈모라고 하던데요. 더 마음이 아플 것 같아요.

▶이정윤: 네, 부인과에서 치료받으시는 분들이 모두 여성이다 보니까 항암치료로 인한 탈모라는 부작용에 많이들 마음 아파하십니다. 특히 1차 치료로 사용하는 항암제 대부분의 경우에 탈모를 경험하게 됩니다. 환자분들께서 이에 대해서 많이 여쭤보시는데요. 제가 그냥 말씀드리는 것은 100% 탈모가 된다고 말씀드립니다. 지금까지 이것을 해결할 방법은 없고요. 항암치료가 종료되고 2~3개월 지나면 회복될 수가 있습니다.

▷박광식: 손발저림이나 몸이 가렵고 따끔거리는 부작용도 있다던데요.?

▶이정윤: 네, 맞습니다. 대표적인 항암치료 부작용 중 하나입니다. 손발저림도 일부 항암제의 부작용인 말초 신경염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는 특히 고령, 당뇨병, 신경염의 병력이 있는 경우에 더 심하게 나타나게 되고 이럴 땐 증상을 경감해주는 다른 약재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 몸이 가려운 것은 대개 항암치료에 의한 과민반응과 연관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경우 경증인 경우에는 로션이나 연고를 사용하게 되고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덜 가렵게 하는 약물을 복용하게 됩니다.

경구피임약 장기복용, 난소암 발생 낮춰…고위험군 선택적 투여

▷박광식:경구피임약이 난소암의 발병률을 낮춰주나요?

▶이정윤: 경구피임약은 난소암의 발생률을 낮춰주는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5년 이상 경구피임약을 복용하는 경우에 난소암의 발병률을 약 50%까지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되어 있고요. 특히 아주 고위험군인 경우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 한해서는 특히 BRCA 돌연변이가 있는 보인자 같은 경우에는 경구피임약을 복용하는 여러 가지 방법들을 생각해 볼 수 있겠습니다. 경구피임약을 복용하는 경우에는 배란을 억제하기 때문에 난소암의 원인인 지속적인 배란을 멈추게 해 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박광식: 그렇다면 난소암 예방을 목적으로 경구피임약을 복용해도 되나요?

▶이정윤: 사실 경구피임약은 난소암을 예방할 목적으로 만들어지는 약은 아니기 때문에 경구피임약을 난소암 예방 목적으로 일반인이 복용하는 것은 적절하진 않을 것 같습니다. 다만 앞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BRCA 돌연변이가 있는 난소암 발생에 굉장히 고위험군인 경우에 있어서는 치료 목적으로 경구피임약 복용할 것을 권유합니다.

▷박광식: 난소암 수술환자는 임신이 불가능한가요? 난소라서 어려울 것 같긴 한데요.

▶이정윤: 원칙적으로 난소암의 경우 난소와 자궁을 제거하므로 임신이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초기 암이고 젊은 여성의 경우에는 가임력을 보존하기 위해 수술을 진행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수술은 난소기능 보존을 위한 섬세한 수술기법이 필요하고, 수술 이후에 항암치료가 필요한 경우라면 항암제 독성 때문에 난소기능이 저하되지 않도록 예방조치를 하는 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박광식: 네, 지금까지 건강 포인트 '쏙쏙'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해시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