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쌀딩크’ 박항서 금의환향…4강 비결은 ‘아버지 리더십’
입력 2018.09.06 (21:47) 수정 2018.09.06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베트남 축구를 아시안게임 첫 4강에 올려놓은 박항서 감독이 오늘 귀국했습니다.

'박항서 매직'의 비결은 따뜻한 '아버지 리더십'이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베트남의 히딩크' 박항서 감독이 등장하자 함성과 박수가 쏟아집니다.

이른 새벽부터 수십 명의 취재진이 몰려든 열기에 쑥스러운 미소를 감추지 못했습니다.

[박항서/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 "제가 특별하게 한 것도 없는데 반갑게 맞아주시고, 국민들께서 베트남 축구에 많은 성원 보내주신 것에 대해서 진심으로 감사 말씀드립니다."]

권위를 버리고 선수들에게 친근하게 다가서는 박항서 특유의 아버지 리더십은 4강 기적의 원동력이 됐습니다.

아시안게임 대회 도중 선수의 발을 직접 마사지해주는 모습이 이를 잘 보여줍니다.

[박항서/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 "부상 선수가 있는지 점검하러 의무실에 자주 가는 편입니다. 경기에 나갈 선수가 혼자하고 있길래 제가 기구를 달라고 해 직접 마사지해 줬습니다."]

한국전에서 가슴에 손을 얹고 애국가를 부르는 모습이 화제가 됐지만 승부에 있어서는 최선을 다했다고 털어놓았습니다.

[박항서/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 "애국가가 나오는데 (조국에 대한) 예의를 표현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하지만 어느 상대를 만나든 승리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해왔습니다."]

기대 이상의 성과에 비해 연봉이 턱없이 적다는 지적이 빗발칠 정도로 베트남의 국민 영웅이 된 박항서 감독.

다음 달 베트남 대표팀을 이끌고 국내에서 전지훈련을 하며 11월 동남아 선수권도 박항서 매직을 꿈꿉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쌀딩크’ 박항서 금의환향…4강 비결은 ‘아버지 리더십’
    • 입력 2018-09-06 21:56:11
    • 수정2018-09-06 22:01:51
    뉴스 9
[앵커]

베트남 축구를 아시안게임 첫 4강에 올려놓은 박항서 감독이 오늘 귀국했습니다.

'박항서 매직'의 비결은 따뜻한 '아버지 리더십'이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베트남의 히딩크' 박항서 감독이 등장하자 함성과 박수가 쏟아집니다.

이른 새벽부터 수십 명의 취재진이 몰려든 열기에 쑥스러운 미소를 감추지 못했습니다.

[박항서/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 "제가 특별하게 한 것도 없는데 반갑게 맞아주시고, 국민들께서 베트남 축구에 많은 성원 보내주신 것에 대해서 진심으로 감사 말씀드립니다."]

권위를 버리고 선수들에게 친근하게 다가서는 박항서 특유의 아버지 리더십은 4강 기적의 원동력이 됐습니다.

아시안게임 대회 도중 선수의 발을 직접 마사지해주는 모습이 이를 잘 보여줍니다.

[박항서/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 "부상 선수가 있는지 점검하러 의무실에 자주 가는 편입니다. 경기에 나갈 선수가 혼자하고 있길래 제가 기구를 달라고 해 직접 마사지해 줬습니다."]

한국전에서 가슴에 손을 얹고 애국가를 부르는 모습이 화제가 됐지만 승부에 있어서는 최선을 다했다고 털어놓았습니다.

[박항서/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 "애국가가 나오는데 (조국에 대한) 예의를 표현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하지만 어느 상대를 만나든 승리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해왔습니다."]

기대 이상의 성과에 비해 연봉이 턱없이 적다는 지적이 빗발칠 정도로 베트남의 국민 영웅이 된 박항서 감독.

다음 달 베트남 대표팀을 이끌고 국내에서 전지훈련을 하며 11월 동남아 선수권도 박항서 매직을 꿈꿉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