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회삿돈으로 ‘초호화 별장’ 의혹…담철곤 회장 10일 소환
입력 2018.09.07 (15:23) 수정 2018.09.07 (16:31) 사회
회삿돈으로 ‘초호화 별장’ 의혹…담철곤 회장 10일 소환
오리온 담철곤 회장이 회삿돈으로 초호화 별장을 지은 혐의가 포착돼 경찰 조사를 받습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회삿돈 200억 원 가량을 들여 경기도 양평에 개인 별장을 지은 혐의로 담철곤 회장을 다음주 월요일(10일) 오전 10시에 소환한다고 밝혔습니다.

담 회장은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경기도 양평에 개인 별장을 짓는 과정에서 법인 자금 약 200억 원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해당 별장은 법인 명의로 등기했지만, 실제로는 담철곤 회장과 가족이 사적으로 사용하는 개인 별장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동일한 크기 건물의 평균 건축비보다 4배 이상 많은 비용이 투입된 것으로 보고 있으며, 담 회장을 상대로 회삿돈으로 공사비를 지출하라고 지시하고 진행 상황을 보고받은 사실이 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할 방침입니다.

오리온 측은 "해당 건물에 대한 의혹은 이미 2011년 받은 검찰 조사에서 불기소 처분으로 일단락 된 내용"이라며 "당초 갤러리로 사용하려고 설계했지만 완공 전 연수원으로 변경했고 완공 이후에는 신입사원 연수, 팀장 교육 등에 사용되고 있다. 회장 일가는 사용한 적도 없는 건물"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회삿돈으로 ‘초호화 별장’ 의혹…담철곤 회장 10일 소환
    • 입력 2018.09.07 (15:23)
    • 수정 2018.09.07 (16:31)
    사회
회삿돈으로 ‘초호화 별장’ 의혹…담철곤 회장 10일 소환
오리온 담철곤 회장이 회삿돈으로 초호화 별장을 지은 혐의가 포착돼 경찰 조사를 받습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회삿돈 200억 원 가량을 들여 경기도 양평에 개인 별장을 지은 혐의로 담철곤 회장을 다음주 월요일(10일) 오전 10시에 소환한다고 밝혔습니다.

담 회장은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경기도 양평에 개인 별장을 짓는 과정에서 법인 자금 약 200억 원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해당 별장은 법인 명의로 등기했지만, 실제로는 담철곤 회장과 가족이 사적으로 사용하는 개인 별장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동일한 크기 건물의 평균 건축비보다 4배 이상 많은 비용이 투입된 것으로 보고 있으며, 담 회장을 상대로 회삿돈으로 공사비를 지출하라고 지시하고 진행 상황을 보고받은 사실이 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할 방침입니다.

오리온 측은 "해당 건물에 대한 의혹은 이미 2011년 받은 검찰 조사에서 불기소 처분으로 일단락 된 내용"이라며 "당초 갤러리로 사용하려고 설계했지만 완공 전 연수원으로 변경했고 완공 이후에는 신입사원 연수, 팀장 교육 등에 사용되고 있다. 회장 일가는 사용한 적도 없는 건물"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