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MB 영포문건’ 경찰, 인권위 직원 성향 분류 보고
입력 2018.09.11 (21:18) 수정 2018.09.17 (11:2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MB 영포문건’ 경찰, 인권위 직원 성향 분류 보고
동영상영역 끝
[앵커]

KBS 탐사보도부는 지난 1월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청계재단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발견한 이른바 '영포 문건'의 일부를 단독 입수했습니다.

문건에는 정치적 사찰에 동원된 경찰정보국의 민낯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었습니다.

당시 국가인권위원회 위원과 직원들을 정치 성향으로 분류하고 평가해 청와대에 보고한 내용, 먼저 전해드립니다.

이세중 기자입니다.

[연관 기사] 영포 문건, 국정원 ‘4대강 사찰 문건’과 판박이

[리포트]

이명박 정부 첫 해인 2008년 11월 27일 경찰청 정보국이 작성한 '현안 관련 보고'.

진보 성향의 직원들 때문에 '반정부적 행태가 일상화'됐다는 일방적 진단을 내놓습니다.

진보 활동 경력을 바탕으로 직원을 뽑는다며, 그 사례로 홍세현 당시 신분차별팀장을 꼽습니다.

학생 운동권 출신으로 문규현 신부의 추천을 받아 특채됐다는 겁니다.

[홍세현/前 국가인권위 신분차별팀장 : "제가 뭐 그렇게 운동권 출신이라고 하는 데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문 신부님 추천으로 일한 건 아니고요. 제가 그때 7명의 경쟁자가 있었습니다."]

정부는 이듬해인 2009년 인권위 정원을 20% 이상 줄였고, 홍 전 팀장도 인권위를 떠나게 됐습니다.

[홍세현/前 국가인권위 신분차별팀장 : "사회 활동 경험자들을 (정부가) 솎아내려고 했던 의도를 가지고 있지 않았을까."]

당시 인권위에서 함께 쫓겨났던 안종철 전 인권위 행정기획본부장.

인권위를 떠난 두 사람은 5.18 민주화운동 기록을 유네스코에 등재시켜 5.18 기록관이 문을 여는 데 큰 역할을 했습니다.

[안종철/전 국가인권위 행정기획본부장 : "5.18 기록물을 유네스코에 등재하는 그런 사업을 좀 벌여서 내 나름대로 역사적인 의미를 가질 수 있는 그런 기간이 아니었나.."]

경찰 정보국은 또 "인권위가 인권상 수상 후보로 친북, 반미 활동가인 이정이 민가협 대표를 추천해 물의를 일으켰다"고 보고합니다.

당시 행안부의 추천 거부로 인권상 수상은 무산됐습니다.

[김칠준/전 국가인권위 사무총장 : "전문성을 갖고 있는 전담기구에서 후보를 추천했는데 그 후보가 편향성이라든지 이런 걸 이유로 보류한다는 것은 논리적으로 말이 안 되죠."]

참여연대와 민변 출신 인권위원들이 좌편향 됐다며 현 조국 민정수석을 포함한 당시 인권위원 11명의 정치 성향을 분류하기도 했습니다.

KBS가 처음으로 원문 내용 그대로 입수한 영포빌딩 문건 속에는 통상적인 정보수집을 넘어 정치 중립성을 스스로 잃어버린 경찰의 모습이 드러나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단독] ‘MB 영포문건’ 경찰, 인권위 직원 성향 분류 보고
    • 입력 2018.09.11 (21:18)
    • 수정 2018.09.17 (11:29)
    뉴스 9
[단독] ‘MB 영포문건’ 경찰, 인권위 직원 성향 분류 보고
[앵커]

KBS 탐사보도부는 지난 1월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청계재단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발견한 이른바 '영포 문건'의 일부를 단독 입수했습니다.

문건에는 정치적 사찰에 동원된 경찰정보국의 민낯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었습니다.

당시 국가인권위원회 위원과 직원들을 정치 성향으로 분류하고 평가해 청와대에 보고한 내용, 먼저 전해드립니다.

이세중 기자입니다.

[연관 기사] 영포 문건, 국정원 ‘4대강 사찰 문건’과 판박이

[리포트]

이명박 정부 첫 해인 2008년 11월 27일 경찰청 정보국이 작성한 '현안 관련 보고'.

진보 성향의 직원들 때문에 '반정부적 행태가 일상화'됐다는 일방적 진단을 내놓습니다.

진보 활동 경력을 바탕으로 직원을 뽑는다며, 그 사례로 홍세현 당시 신분차별팀장을 꼽습니다.

학생 운동권 출신으로 문규현 신부의 추천을 받아 특채됐다는 겁니다.

[홍세현/前 국가인권위 신분차별팀장 : "제가 뭐 그렇게 운동권 출신이라고 하는 데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문 신부님 추천으로 일한 건 아니고요. 제가 그때 7명의 경쟁자가 있었습니다."]

정부는 이듬해인 2009년 인권위 정원을 20% 이상 줄였고, 홍 전 팀장도 인권위를 떠나게 됐습니다.

[홍세현/前 국가인권위 신분차별팀장 : "사회 활동 경험자들을 (정부가) 솎아내려고 했던 의도를 가지고 있지 않았을까."]

당시 인권위에서 함께 쫓겨났던 안종철 전 인권위 행정기획본부장.

인권위를 떠난 두 사람은 5.18 민주화운동 기록을 유네스코에 등재시켜 5.18 기록관이 문을 여는 데 큰 역할을 했습니다.

[안종철/전 국가인권위 행정기획본부장 : "5.18 기록물을 유네스코에 등재하는 그런 사업을 좀 벌여서 내 나름대로 역사적인 의미를 가질 수 있는 그런 기간이 아니었나.."]

경찰 정보국은 또 "인권위가 인권상 수상 후보로 친북, 반미 활동가인 이정이 민가협 대표를 추천해 물의를 일으켰다"고 보고합니다.

당시 행안부의 추천 거부로 인권상 수상은 무산됐습니다.

[김칠준/전 국가인권위 사무총장 : "전문성을 갖고 있는 전담기구에서 후보를 추천했는데 그 후보가 편향성이라든지 이런 걸 이유로 보류한다는 것은 논리적으로 말이 안 되죠."]

참여연대와 민변 출신 인권위원들이 좌편향 됐다며 현 조국 민정수석을 포함한 당시 인권위원 11명의 정치 성향을 분류하기도 했습니다.

KBS가 처음으로 원문 내용 그대로 입수한 영포빌딩 문건 속에는 통상적인 정보수집을 넘어 정치 중립성을 스스로 잃어버린 경찰의 모습이 드러나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