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법농단 의혹’ 이민걸 전 기조실장 등 고위법관 잇따라 소환
입력 2018.09.12 (11:04) 수정 2018.09.12 (11:07) 사회
‘사법농단 의혹’ 이민걸 전 기조실장 등 고위법관 잇따라 소환
양승태 사법부 시절 '사법농단 의혹'에 연루된 고위 판사들이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사법농단 의혹 수사팀은 오늘(12일) 오전 이민걸 전 법원행정처 기획조정실장을 소환했습니다.

이 전 실장은 각종 의혹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답하고 검찰청사로 들어갔습니다.

이 전 실장은 임종헌 당시 법원행정처 차장과 함께 일제 강제징용 관련 소송에 개입하고, 2015년 초 대법원이 3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어 김현석 현 대법원 수석 재판연구관도 오늘 오전 소환했습니다.

김 연구관은 2016년 선임연구관 시절 통합진보당 사건의 대법원 전원합의체 회부를 검토한 법원행정처 문건을 유해용 당시 수석연구관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연구관을 상대로 해당 문건이 대법원 전원합의체 사건 선정을 논의하는 자리에도 보고됐거나 영향을 미쳤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사법농단 의혹’ 이민걸 전 기조실장 등 고위법관 잇따라 소환
    • 입력 2018.09.12 (11:04)
    • 수정 2018.09.12 (11:07)
    사회
‘사법농단 의혹’ 이민걸 전 기조실장 등 고위법관 잇따라 소환
양승태 사법부 시절 '사법농단 의혹'에 연루된 고위 판사들이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사법농단 의혹 수사팀은 오늘(12일) 오전 이민걸 전 법원행정처 기획조정실장을 소환했습니다.

이 전 실장은 각종 의혹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답하고 검찰청사로 들어갔습니다.

이 전 실장은 임종헌 당시 법원행정처 차장과 함께 일제 강제징용 관련 소송에 개입하고, 2015년 초 대법원이 3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어 김현석 현 대법원 수석 재판연구관도 오늘 오전 소환했습니다.

김 연구관은 2016년 선임연구관 시절 통합진보당 사건의 대법원 전원합의체 회부를 검토한 법원행정처 문건을 유해용 당시 수석연구관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연구관을 상대로 해당 문건이 대법원 전원합의체 사건 선정을 논의하는 자리에도 보고됐거나 영향을 미쳤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