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화당, 강남 임대아파트서 최고위…“분양원가 공개해야”
입력 2018.09.12 (15:02) 수정 2018.09.12 (15:09) 정치
평화당, 강남 임대아파트서 최고위…“분양원가 공개해야”
민주평화당 지도부가 오늘(12일) 서울 강남구 세곡동 임대아파트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분양원가 공개와 분양가 상한제, 후분양제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정동영 대표는 "사회적, 경제적으로 힘이 없으신 분들도 좋은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는 것이 앞으로 가야할 방향"이라며, "토지임대부 분양아파트는 반값 아파트로 불리는 것인데 안타깝게도 20대 국회에서 반값 아파트 법을 폐기해버렸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반값 아파트로 손해를 보는 세력은 바로 토건세력"이라면서 "토건세력에 대한 근본 대책은 부동산의 거품을 빼는 것"이라며 분양원가 공개 등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장병완 원내대표도 같은 자리에서 "토지임대부 분양아파트 같은 것들을 공급을 하거나, 토지 가격 안정 및 공공임대주택의 비율이 최소 20% 정도는 돼야 전체 집값에 어느 정도 정책적인 컨트롤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평화당, 강남 임대아파트서 최고위…“분양원가 공개해야”
    • 입력 2018.09.12 (15:02)
    • 수정 2018.09.12 (15:09)
    정치
평화당, 강남 임대아파트서 최고위…“분양원가 공개해야”
민주평화당 지도부가 오늘(12일) 서울 강남구 세곡동 임대아파트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분양원가 공개와 분양가 상한제, 후분양제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정동영 대표는 "사회적, 경제적으로 힘이 없으신 분들도 좋은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는 것이 앞으로 가야할 방향"이라며, "토지임대부 분양아파트는 반값 아파트로 불리는 것인데 안타깝게도 20대 국회에서 반값 아파트 법을 폐기해버렸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반값 아파트로 손해를 보는 세력은 바로 토건세력"이라면서 "토건세력에 대한 근본 대책은 부동산의 거품을 빼는 것"이라며 분양원가 공개 등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장병완 원내대표도 같은 자리에서 "토지임대부 분양아파트 같은 것들을 공급을 하거나, 토지 가격 안정 및 공공임대주택의 비율이 최소 20% 정도는 돼야 전체 집값에 어느 정도 정책적인 컨트롤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