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장과 천재의 만남…정경화·조성진 ‘듀오 콘서트’
입력 2018.09.14 (06:49) 수정 2018.09.14 (07:02)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거장과 천재의 만남…정경화·조성진 ‘듀오 콘서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경화, 조성진, 한국 클래식의 간판스타들이 한 무대에 섰습니다.

바이올린의 여왕과 천재 피아니스트가 빚어내는 하모니를 장혁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공기를 베어내듯 날카롭고 뜨거운 연주.

맑고 투명한 선율은 강물처럼 흘러갑니다.

한국 클래식을 대표하는 정경화, 조성진이 만났습니다.

2012년 정경화가 당시 고등학생이던 조성진을 협연자로 세운 지 6년만입니다.

[정경화/바이올리니스트/10일 기자 간담회 : "그때 벌써 제가 느낄 수가 있었어요. 성격이니 그 집중력이니 음악에 대한 조숙함..."]

[조성진/피아니스트 : "우리나라의 클래식 음악가 거의 1세대라고 할 수도 있고, 선생님들이 안 계셨으면 아마 저희 세대 아티스트들도 없었을 거다..."]

두 사람은 눈빛과 호흡을 주고받으며 46년 세월을 뛰어넘었습니다.

쇼팽 콩쿠르 우승자를 배려한 정경화의 즉흥 무대.

조성진은 달빛 같은 연주로 화답했습니다.

7번의 전국 순회공연에서 전석 매진을 기록한 두 사람.

신구 거장의 마지막 인사는 사랑이었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거장과 천재의 만남…정경화·조성진 ‘듀오 콘서트’
    • 입력 2018.09.14 (06:49)
    • 수정 2018.09.14 (07:02)
    뉴스광장 1부
거장과 천재의 만남…정경화·조성진 ‘듀오 콘서트’
[앵커]

정경화, 조성진, 한국 클래식의 간판스타들이 한 무대에 섰습니다.

바이올린의 여왕과 천재 피아니스트가 빚어내는 하모니를 장혁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공기를 베어내듯 날카롭고 뜨거운 연주.

맑고 투명한 선율은 강물처럼 흘러갑니다.

한국 클래식을 대표하는 정경화, 조성진이 만났습니다.

2012년 정경화가 당시 고등학생이던 조성진을 협연자로 세운 지 6년만입니다.

[정경화/바이올리니스트/10일 기자 간담회 : "그때 벌써 제가 느낄 수가 있었어요. 성격이니 그 집중력이니 음악에 대한 조숙함..."]

[조성진/피아니스트 : "우리나라의 클래식 음악가 거의 1세대라고 할 수도 있고, 선생님들이 안 계셨으면 아마 저희 세대 아티스트들도 없었을 거다..."]

두 사람은 눈빛과 호흡을 주고받으며 46년 세월을 뛰어넘었습니다.

쇼팽 콩쿠르 우승자를 배려한 정경화의 즉흥 무대.

조성진은 달빛 같은 연주로 화답했습니다.

7번의 전국 순회공연에서 전석 매진을 기록한 두 사람.

신구 거장의 마지막 인사는 사랑이었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