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허리케인 플로렌스, ‘느림보 이동’ 물폭탄…“최소 7명 사망”
입력 2018.09.16 (06:26) 국제
美허리케인 플로렌스, ‘느림보 이동’ 물폭탄…“최소 7명 사망”
미국 남동부를 강타하고 있는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 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사망자가 늘어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미국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미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7명으로 전날보다 2명 늘어났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플로렌스 중심은 사우스캐롤라이나 머틀비치에서 서쪽으로 85㎞ 지점에 자리잡고 있고 많은 비를 쏟아내며 '느림보 이동'을 하고 있습니다.

이동속도가 시간당 4.8㎞에 불과한데 캐롤라이나 지역에는 최고 100cm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이는 지난 1999년 61㎝의 폭우로 56명의 사망자를 냈던 허리케인 '플로이드' 때보다 이미 더 많은 비가 내린 것입니다.

곳곳이 침수되면서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157개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미리 대피하지 못하고 고립된 인원에 대한 구조작업도 진행 중입니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아니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美허리케인 플로렌스, ‘느림보 이동’ 물폭탄…“최소 7명 사망”
    • 입력 2018.09.16 (06:26)
    국제
美허리케인 플로렌스, ‘느림보 이동’ 물폭탄…“최소 7명 사망”
미국 남동부를 강타하고 있는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 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사망자가 늘어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미국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미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7명으로 전날보다 2명 늘어났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플로렌스 중심은 사우스캐롤라이나 머틀비치에서 서쪽으로 85㎞ 지점에 자리잡고 있고 많은 비를 쏟아내며 '느림보 이동'을 하고 있습니다.

이동속도가 시간당 4.8㎞에 불과한데 캐롤라이나 지역에는 최고 100cm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이는 지난 1999년 61㎝의 폭우로 56명의 사망자를 냈던 허리케인 '플로이드' 때보다 이미 더 많은 비가 내린 것입니다.

곳곳이 침수되면서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157개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미리 대피하지 못하고 고립된 인원에 대한 구조작업도 진행 중입니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아니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