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혁신도시 이전 기관 임직원 2명 중 1명만 ‘가족동반’”
입력 2018.09.16 (10:52) 수정 2018.09.16 (10:56) 인터넷 뉴스
“혁신도시 이전 기관 임직원 2명 중 1명만 ‘가족동반’”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임직원 2명 중 1명꼴로만 가족과 함께 이전하는 것으로 드러나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이 오늘(16일) 국무조정실에서 제출받은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임직원 이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체 110개 기관 임직원(3만9천133명) 중 가족이 있는 이전 대상 직원 2만7천114명 가운데 본인만 혼자서 내려간 경우가 1만2천939명으로 47.7%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배우자·자녀 등 온 가족과 동반 이전한 경우는 1만2천937명으로 47.7%였고, 배우자만 동반해 이전한 경우는 1천238명(4.6%)에 그쳤습니다.

110개 혁신도시 이전기관 임직원 가운데 배우자 또는 온 가족과 동반 이전한 현황을 보면 임원들보다 일반 직원들이 더 많았습니다. 가족이 있는 임원 313명 중 배우자 또는 온 가족을 데리고 혁신도시로 간 경우는 51명(16.3%)에 불과했지만, 직원의 경우는 가족이 있는 2만6천801명 중 가족을 데리고 이전한 경우가 1만4천124명으로 52.7%나 됐습니다.

전국 혁신도시별로 보면 총 10개 혁신도시 중 경남(이전기관 11개)의 경우 가족이 있는데도 '나 홀로 이전'한 임직원의 비율이 58.3%(3천151명 중 1천836명)로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강원(이전기관 12개) 56.7%(3천128명 중 1천774명), 경북(이전기관 12개) 54.1%(2천694명 중 1천458명), 충북(이전기관 10개) 49.9%(991명 중 494명), 대구(이전기관 11개) 48.8%(2천460명 중 1천201명) 순이었습니다. 제주(이전기관 7개)는 총 553명 중 182명(32.7%)만 가족을 두고 홀로 이전했습니다.

김 의원은 "혁신도시 이전기관 직원의 가족 동반 이주율이 저조한 것은 그간 정부의 혁신도시 이전 정책이 기관 이전에만 집중한 채 인프라 확충 등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에는 미흡했기 때문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혁신도시 이전 기관 임직원 2명 중 1명만 ‘가족동반’”
    • 입력 2018.09.16 (10:52)
    • 수정 2018.09.16 (10:56)
    인터넷 뉴스
“혁신도시 이전 기관 임직원 2명 중 1명만 ‘가족동반’”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임직원 2명 중 1명꼴로만 가족과 함께 이전하는 것으로 드러나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이 오늘(16일) 국무조정실에서 제출받은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임직원 이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체 110개 기관 임직원(3만9천133명) 중 가족이 있는 이전 대상 직원 2만7천114명 가운데 본인만 혼자서 내려간 경우가 1만2천939명으로 47.7%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배우자·자녀 등 온 가족과 동반 이전한 경우는 1만2천937명으로 47.7%였고, 배우자만 동반해 이전한 경우는 1천238명(4.6%)에 그쳤습니다.

110개 혁신도시 이전기관 임직원 가운데 배우자 또는 온 가족과 동반 이전한 현황을 보면 임원들보다 일반 직원들이 더 많았습니다. 가족이 있는 임원 313명 중 배우자 또는 온 가족을 데리고 혁신도시로 간 경우는 51명(16.3%)에 불과했지만, 직원의 경우는 가족이 있는 2만6천801명 중 가족을 데리고 이전한 경우가 1만4천124명으로 52.7%나 됐습니다.

전국 혁신도시별로 보면 총 10개 혁신도시 중 경남(이전기관 11개)의 경우 가족이 있는데도 '나 홀로 이전'한 임직원의 비율이 58.3%(3천151명 중 1천836명)로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강원(이전기관 12개) 56.7%(3천128명 중 1천774명), 경북(이전기관 12개) 54.1%(2천694명 중 1천458명), 충북(이전기관 10개) 49.9%(991명 중 494명), 대구(이전기관 11개) 48.8%(2천460명 중 1천201명) 순이었습니다. 제주(이전기관 7개)는 총 553명 중 182명(32.7%)만 가족을 두고 홀로 이전했습니다.

김 의원은 "혁신도시 이전기관 직원의 가족 동반 이주율이 저조한 것은 그간 정부의 혁신도시 이전 정책이 기관 이전에만 집중한 채 인프라 확충 등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에는 미흡했기 때문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