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상회담 선발대 평양으로 출발…오후 3시쯤 방북단 명단 발표
입력 2018.09.16 (11:59) 수정 2018.09.16 (12:0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정상회담 선발대 평양으로 출발…오후 3시쯤 방북단 명단 발표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상회담 사전 준비를 위한 선발대가 오늘 새벽 평양으로 출발했습니다.

오늘 오후엔 취재 지원을 위한 평양정상회담의 메인 프레스센터도 문을 엽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차 남북 정상회담의 사전 준비를 위한 선발대가 오늘 새벽 출발했습니다.

새벽 6시쯤 청와대를 떠난 선발대는 파주 경의선 출입사무소를 거쳐 차량을 이용해 육로를 타고 평양으로 향했습니다.

출·입경 절차에 필요한 시간까지 포함에 평양까지 약 5시간 정도가 소요돼 현재는 평양에 도착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을 단장으로 한 선발대는 권혁기 춘추관장을 비롯해 100여 명 안팎으로 구성됐습니다.

의전과 경호, 취재 지원 등의 업무를 맡은 이들로 먼저 평양에 도착해 북측 담당자와 실무 현안에 대해 사전 조율을 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정상회담 주관 방송사인 KBS 제작진도 선발대에 포함됐습니다.

앞서 남북 고위급 실무 협의에선 양 정상의 첫 만남을 비롯해 정상회담 주요 일정에 대한 생중계와 이를 위한 편의 제공에 합의했습니다.

평양 남북 정상회담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임종석 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오늘 오후 3시쯤 공식수행원과 특별수행원이 포함된 방북단 명단을 발표합니다.

공식 초청했던 정치 분야를 포함해 경제와 사회, 종교 분야 인사 등이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앞서 오늘 오후 2시엔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에 조성된 평양정상회담의 메인 프레스센터가 문을 엽니다.

내외신 기자들의 취재 지원을 위한 프레스 센터에는 메인 브리핑룸과 인터뷰룸 등이 마련됐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정상회담 선발대 평양으로 출발…오후 3시쯤 방북단 명단 발표
    • 입력 2018.09.16 (11:59)
    • 수정 2018.09.16 (12:04)
    뉴스 12
정상회담 선발대 평양으로 출발…오후 3시쯤 방북단 명단 발표
[앵커]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상회담 사전 준비를 위한 선발대가 오늘 새벽 평양으로 출발했습니다.

오늘 오후엔 취재 지원을 위한 평양정상회담의 메인 프레스센터도 문을 엽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차 남북 정상회담의 사전 준비를 위한 선발대가 오늘 새벽 출발했습니다.

새벽 6시쯤 청와대를 떠난 선발대는 파주 경의선 출입사무소를 거쳐 차량을 이용해 육로를 타고 평양으로 향했습니다.

출·입경 절차에 필요한 시간까지 포함에 평양까지 약 5시간 정도가 소요돼 현재는 평양에 도착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을 단장으로 한 선발대는 권혁기 춘추관장을 비롯해 100여 명 안팎으로 구성됐습니다.

의전과 경호, 취재 지원 등의 업무를 맡은 이들로 먼저 평양에 도착해 북측 담당자와 실무 현안에 대해 사전 조율을 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정상회담 주관 방송사인 KBS 제작진도 선발대에 포함됐습니다.

앞서 남북 고위급 실무 협의에선 양 정상의 첫 만남을 비롯해 정상회담 주요 일정에 대한 생중계와 이를 위한 편의 제공에 합의했습니다.

평양 남북 정상회담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임종석 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오늘 오후 3시쯤 공식수행원과 특별수행원이 포함된 방북단 명단을 발표합니다.

공식 초청했던 정치 분야를 포함해 경제와 사회, 종교 분야 인사 등이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앞서 오늘 오후 2시엔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에 조성된 평양정상회담의 메인 프레스센터가 문을 엽니다.

내외신 기자들의 취재 지원을 위한 프레스 센터에는 메인 브리핑룸과 인터뷰룸 등이 마련됐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