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애미야 상 차려라” “남자가 어딜 주방에”…명절 성차별 1위 ‘가사노동’
입력 2018.09.16 (13:57) 수정 2018.09.16 (14:15) 사회
“애미야 상 차려라” “남자가 어딜 주방에”…명절 성차별 1위 ‘가사노동’
서울시 여성가족재단은 추석을 앞두고 명절에 경험하는 성차별 사례를 온라인에서 조사한 결과, 응답자 1천170명 가운데 절반 이상이 '성차별적인 가사노동 분담'을 문제로 꼽았다고 밝혔습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전체 응답자의 74.1%가 "명절에 성차별적인 언어를 들은 적이 있다"고 답했고, 69.9%는 "성차별적인 행동을 겪은 적이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대표적인 성차별 사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53.3%는 "여성만 하게 되는 상차림 등 가사 분담"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여자는 공부 잘해도 소용없다" "남자가 가장 노릇하려면 집 한 채는 살 수 있어야지" 등 성별 고정관념을 제시하는 경우(9.7%) ▲결혼을 권유하거나 화제로 삼는 결혼 간섭(8.1%) ▲성별로 상을 따로 차려 식사하는 '남녀 분리 식사'(5.4%) ▲여성이 배제되는 제사 문화(4.6%)가 성차별적인 사례로 지적됐습니다.

이런 성차별을 개선하기 위한 아이디어도 1,275건 접수됐습니다.

주요 내용을 보면, 남성 쪽 집안만 '시댁'으로 높여 부르는 관행을 고치기 위해, 남성 쪽 집안은 '시가'로, 여성 쪽 집안은 '처가'로 부르자는 제안이 많았습니다.

양가 조부모를 '친할머니·친할아버지'·'외할머니·외할아버지'로 구분해서 부르는 것을 '할머니, 할아버지'로 통일하자는 의견도 여러 건 접수됐습니다. 아빠 쪽 부모님에게는 가깝다는 의미의 '친(親)'자를 부치고, 엄마 쪽 부모님에게는 멀다는 의미의 '외(外)' 자를 붙이는 건 차별적이라는 취지에서입니다.

앞서 재단이 지난 4~11일 홈페이지에서 진행한 설문조사에는 모두 1,170명이 참여했고, 응답자의 71.3%는 여성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애미야 상 차려라” “남자가 어딜 주방에”…명절 성차별 1위 ‘가사노동’
    • 입력 2018.09.16 (13:57)
    • 수정 2018.09.16 (14:15)
    사회
“애미야 상 차려라” “남자가 어딜 주방에”…명절 성차별 1위 ‘가사노동’
서울시 여성가족재단은 추석을 앞두고 명절에 경험하는 성차별 사례를 온라인에서 조사한 결과, 응답자 1천170명 가운데 절반 이상이 '성차별적인 가사노동 분담'을 문제로 꼽았다고 밝혔습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전체 응답자의 74.1%가 "명절에 성차별적인 언어를 들은 적이 있다"고 답했고, 69.9%는 "성차별적인 행동을 겪은 적이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대표적인 성차별 사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53.3%는 "여성만 하게 되는 상차림 등 가사 분담"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여자는 공부 잘해도 소용없다" "남자가 가장 노릇하려면 집 한 채는 살 수 있어야지" 등 성별 고정관념을 제시하는 경우(9.7%) ▲결혼을 권유하거나 화제로 삼는 결혼 간섭(8.1%) ▲성별로 상을 따로 차려 식사하는 '남녀 분리 식사'(5.4%) ▲여성이 배제되는 제사 문화(4.6%)가 성차별적인 사례로 지적됐습니다.

이런 성차별을 개선하기 위한 아이디어도 1,275건 접수됐습니다.

주요 내용을 보면, 남성 쪽 집안만 '시댁'으로 높여 부르는 관행을 고치기 위해, 남성 쪽 집안은 '시가'로, 여성 쪽 집안은 '처가'로 부르자는 제안이 많았습니다.

양가 조부모를 '친할머니·친할아버지'·'외할머니·외할아버지'로 구분해서 부르는 것을 '할머니, 할아버지'로 통일하자는 의견도 여러 건 접수됐습니다. 아빠 쪽 부모님에게는 가깝다는 의미의 '친(親)'자를 부치고, 엄마 쪽 부모님에게는 멀다는 의미의 '외(外)' 자를 붙이는 건 차별적이라는 취지에서입니다.

앞서 재단이 지난 4~11일 홈페이지에서 진행한 설문조사에는 모두 1,170명이 참여했고, 응답자의 71.3%는 여성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