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평양 남북 정상회담
北 매체 “화해와 단합의 훈풍”…북미 관계 타개 의지
입력 2018.09.16 (21:09) 수정 2018.09.16 (22:1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北 매체 “화해와 단합의 훈풍”…북미 관계 타개 의지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평양 정상회담의 분위기가 달아오르는 가운데 북한 매체들은 한반도에 화해와 단합의 훈풍이 불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북한 역시 이번 회담에 거는 기대감이 크다는 뜻인데, 비핵화에 대한 결단이 반영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이 소식은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신과 대결로 얼어붙었던 땅에 민족적 화해와 단합의 훈풍이 불고 있다.

평양 정상회담을 앞두고 노동신문이 내린 현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입니다.

특히 지난 5일 이뤄진 대북 특사단과 김정은 위원장의 면담을 재차 언급하며, 이번 정상회담 개최 역시 김 위원장의 결단에 의한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TV : "겨레의 지향과 염원을 한 몸에 안으시고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새 시대를 힘차게 열어나가시는..."]

북한 주민들에게 평양 정상회담의 당위성을 역설한 겁니다.

노동신문은 또, 남측의 민주개혁 정당과 단체들도 한반도의 비핵화와 남북협력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논의한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비핵화 의지도 간접적으로 표명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임을출/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정상회담을 통해 남북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킴으로써 교착되어있는 북미관계를 타개하려는 김정은 위원장의 의중을 반영한 기사로 해석됩니다."]

대남용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와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도 남북 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이룩해 나가는 계기가 될 거라며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이에 따라 북미가 이견을 보였던 핵물질, 핵시설 등의 신고에 대해 북한이 어느 정도 결단을 내린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北 매체 “화해와 단합의 훈풍”…북미 관계 타개 의지
    • 입력 2018.09.16 (21:09)
    • 수정 2018.09.16 (22:15)
    뉴스 9
北 매체 “화해와 단합의 훈풍”…북미 관계 타개 의지
[앵커]

평양 정상회담의 분위기가 달아오르는 가운데 북한 매체들은 한반도에 화해와 단합의 훈풍이 불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북한 역시 이번 회담에 거는 기대감이 크다는 뜻인데, 비핵화에 대한 결단이 반영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이 소식은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신과 대결로 얼어붙었던 땅에 민족적 화해와 단합의 훈풍이 불고 있다.

평양 정상회담을 앞두고 노동신문이 내린 현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입니다.

특히 지난 5일 이뤄진 대북 특사단과 김정은 위원장의 면담을 재차 언급하며, 이번 정상회담 개최 역시 김 위원장의 결단에 의한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TV : "겨레의 지향과 염원을 한 몸에 안으시고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새 시대를 힘차게 열어나가시는..."]

북한 주민들에게 평양 정상회담의 당위성을 역설한 겁니다.

노동신문은 또, 남측의 민주개혁 정당과 단체들도 한반도의 비핵화와 남북협력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논의한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비핵화 의지도 간접적으로 표명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임을출/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정상회담을 통해 남북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킴으로써 교착되어있는 북미관계를 타개하려는 김정은 위원장의 의중을 반영한 기사로 해석됩니다."]

대남용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와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도 남북 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이룩해 나가는 계기가 될 거라며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이에 따라 북미가 이견을 보였던 핵물질, 핵시설 등의 신고에 대해 북한이 어느 정도 결단을 내린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