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명동 실탄사격장서 30대, 전기충격기 공격 후 극단적 선택
입력 2018.09.16 (23:34) 수정 2018.09.17 (12:34) 사회
명동 실탄사격장서 30대, 전기충격기 공격 후 극단적 선택
어젯(16일) 밤 8시 10분쯤 서울 명동의 한 실탄사격장에서 36살 홍 모 씨가 사격연습용 권총을 자신에게 발사해 숨졌습니다.

신고를 받고 소방대원들이 현장이 도착했을 때는 이미 홍 씨가 숨진 뒤였습니다. 당시 사격장 안에는 점주와 종업원이 있었지만 홍 씨의 갑작스러운 행동을 말리진 못 했습니다.

경찰은 홍씨가 안전관리 규정상 사격 공간에 들어온 종업원을 공격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내부 CCTV를 확인한 결과, 홍 씨가 권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유서는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실탄사격장이 안전규정을 어긴 사실은 없는 것으로 보고,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재발 방지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 명동 실탄사격장서 30대, 전기충격기 공격 후 극단적 선택
    • 입력 2018.09.16 (23:34)
    • 수정 2018.09.17 (12:34)
    사회
명동 실탄사격장서 30대, 전기충격기 공격 후 극단적 선택
어젯(16일) 밤 8시 10분쯤 서울 명동의 한 실탄사격장에서 36살 홍 모 씨가 사격연습용 권총을 자신에게 발사해 숨졌습니다.

신고를 받고 소방대원들이 현장이 도착했을 때는 이미 홍 씨가 숨진 뒤였습니다. 당시 사격장 안에는 점주와 종업원이 있었지만 홍 씨의 갑작스러운 행동을 말리진 못 했습니다.

경찰은 홍씨가 안전관리 규정상 사격 공간에 들어온 종업원을 공격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내부 CCTV를 확인한 결과, 홍 씨가 권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유서는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실탄사격장이 안전규정을 어긴 사실은 없는 것으로 보고,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재발 방지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