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각하’ 호칭과 ‘예포’ 21발…달라진 북측 예우
입력 2018.09.18 (21:05) 수정 2018.09.18 (22:1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각하’ 호칭과 ‘예포’ 21발…달라진 북측 예우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은 오늘(18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에게 최고 수준의 예우를 갖췄습니다.

문 대통령에게 각하라는 호칭을 거듭 사용했고 예포도 발사했습니다.

북한 군부 최고위급 인사들은 문 대통령에게 거수경례를 했고 의장대와 군악대의 사열과 분열도 진행됐습니다.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군 의장대를 사열하기에 앞서 보고를 받는 자리.

[김명호/대좌/조선인민군 명예 위병대장 : "대통령 각하, 조선인민군 명예 위병대는 각하를 영접하기 위하여 정렬하였습니다."]

의장대장인 북한군 대좌가 이례적으로 문 대통령에게 각하라는 호칭을 두 차례나 사용합니다.

2000년과 2007년 우리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했을 때 사용하지 않던 '각하'라는 호칭을 북한군이 처음 사용한 겁니다.

의장대를 사열하는 도중에는 21발의 예포도 발사됐습니다.

역시 과거 두 차례 우리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했을 때는 보지 못했던 장면입니다.

["우로 봐!"]

의장대를 사열한 뒤 남북 정상은 사열대에 올라 북한군 의장대와 군악대의 분열을 지켜봤습니다.

북한 당국의 이런 공항 의전행사는 통상 국가원수를 맞이할 때 진행됩니다.

문 대통령을 최고 수준으로 영접한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조성렬/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 : "남북한이 평화 공존을 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국가적 실체를 인정받고자 하는 의도가 있고, 마찬가지로 대한민국도 국가적 실체를 인정해주려고 하는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김수길 총정치국장과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북한군 수뇌부 역시 문 대통령에게 거수경례를 하며 예우를 갖췄습니다.

북측 군부까지 보여준 파격적 예우에는 평양 정상회담의 성공을 바라는 북한 당국의 의중이 고스란히 녹아있다는 평가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각하’ 호칭과 ‘예포’ 21발…달라진 북측 예우
    • 입력 2018.09.18 (21:05)
    • 수정 2018.09.18 (22:17)
    뉴스 9
‘각하’ 호칭과 ‘예포’ 21발…달라진 북측 예우
[앵커]

북한은 오늘(18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에게 최고 수준의 예우를 갖췄습니다.

문 대통령에게 각하라는 호칭을 거듭 사용했고 예포도 발사했습니다.

북한 군부 최고위급 인사들은 문 대통령에게 거수경례를 했고 의장대와 군악대의 사열과 분열도 진행됐습니다.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군 의장대를 사열하기에 앞서 보고를 받는 자리.

[김명호/대좌/조선인민군 명예 위병대장 : "대통령 각하, 조선인민군 명예 위병대는 각하를 영접하기 위하여 정렬하였습니다."]

의장대장인 북한군 대좌가 이례적으로 문 대통령에게 각하라는 호칭을 두 차례나 사용합니다.

2000년과 2007년 우리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했을 때 사용하지 않던 '각하'라는 호칭을 북한군이 처음 사용한 겁니다.

의장대를 사열하는 도중에는 21발의 예포도 발사됐습니다.

역시 과거 두 차례 우리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했을 때는 보지 못했던 장면입니다.

["우로 봐!"]

의장대를 사열한 뒤 남북 정상은 사열대에 올라 북한군 의장대와 군악대의 분열을 지켜봤습니다.

북한 당국의 이런 공항 의전행사는 통상 국가원수를 맞이할 때 진행됩니다.

문 대통령을 최고 수준으로 영접한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조성렬/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 : "남북한이 평화 공존을 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국가적 실체를 인정받고자 하는 의도가 있고, 마찬가지로 대한민국도 국가적 실체를 인정해주려고 하는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김수길 총정치국장과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북한군 수뇌부 역시 문 대통령에게 거수경례를 하며 예우를 갖췄습니다.

북측 군부까지 보여준 파격적 예우에는 평양 정상회담의 성공을 바라는 북한 당국의 의중이 고스란히 녹아있다는 평가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