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노동당 청사서 사상 첫 정상회담…“의제 공식화 의미”
입력 2018.09.18 (21:17) 수정 2018.09.18 (21:2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노동당 청사서 사상 첫 정상회담…“의제 공식화 의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8일) 정상회담은 김정은 위원장의 공식 집무실이 있는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열렸습니다.

이 곳에서 정상회담이 이뤄진 건 처음인데요. 2000년과 2007년 남북정상회담 장소였던 백화원이 아닌 노동당 청사를 선택한 이유는 뭘까요.

정새배 기자가 의미를 짚어봅니다.

[리포트]

3층 건물인 노동당 본부청사는 '당 중앙'으로 일컬어지는 북한 최고지도자를 위한 건물입니다.

김 위원장의 개인 집무실이 있는 당 청사에서 남북이 정상회담을 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2000년과 2007년 두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 때는 모두 김정일 당시 국방위원장이 우리 측 정상이 묵는 백화원 영빈관으로 찾아와 회담을 했습니다.

최상급 보안 시설인 노동당 청사는 김정일 위원장 때는 집무실 등 내부 모습이 외부에 일체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김정은 위원장은 올해 3월 우리 측 특사단을 이 곳에서 처음으로 만났고, 반 년만에 문 대통령을 직접 맞이했습니다.

집무실을 회담장으로 선택해 회담의 공식적 측면을 부각시키는 동시에 보다 깊이 있는 회담을 하겠다는 뜻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조성렬/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 : "(김 위원장이) 국가원수로서뿐만 아니라 당의 최고지도자라는 입장을 강조하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당 우위 국가에서 당 위원장으로서 우리의 정상을 맞이하고..."]

두 정상은 내일(19일) 오전부터 회담을 재개할 것으로 보입니다.

비핵화 의제 등 주요 현안에 대한 합의가 이뤄질 경우 내일(19일) 두 정상이 직접 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노동당 청사서 사상 첫 정상회담…“의제 공식화 의미”
    • 입력 2018.09.18 (21:17)
    • 수정 2018.09.18 (21:29)
    뉴스 9
노동당 청사서 사상 첫 정상회담…“의제 공식화 의미”
[앵커]

오늘(18일) 정상회담은 김정은 위원장의 공식 집무실이 있는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열렸습니다.

이 곳에서 정상회담이 이뤄진 건 처음인데요. 2000년과 2007년 남북정상회담 장소였던 백화원이 아닌 노동당 청사를 선택한 이유는 뭘까요.

정새배 기자가 의미를 짚어봅니다.

[리포트]

3층 건물인 노동당 본부청사는 '당 중앙'으로 일컬어지는 북한 최고지도자를 위한 건물입니다.

김 위원장의 개인 집무실이 있는 당 청사에서 남북이 정상회담을 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2000년과 2007년 두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 때는 모두 김정일 당시 국방위원장이 우리 측 정상이 묵는 백화원 영빈관으로 찾아와 회담을 했습니다.

최상급 보안 시설인 노동당 청사는 김정일 위원장 때는 집무실 등 내부 모습이 외부에 일체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김정은 위원장은 올해 3월 우리 측 특사단을 이 곳에서 처음으로 만났고, 반 년만에 문 대통령을 직접 맞이했습니다.

집무실을 회담장으로 선택해 회담의 공식적 측면을 부각시키는 동시에 보다 깊이 있는 회담을 하겠다는 뜻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조성렬/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 : "(김 위원장이) 국가원수로서뿐만 아니라 당의 최고지도자라는 입장을 강조하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당 우위 국가에서 당 위원장으로서 우리의 정상을 맞이하고..."]

두 정상은 내일(19일) 오전부터 회담을 재개할 것으로 보입니다.

비핵화 의제 등 주요 현안에 대한 합의가 이뤄질 경우 내일(19일) 두 정상이 직접 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