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간 끌기’ 반발…국기원, 원장 거취 두고 내홍
입력 2018.09.18 (21:52) 수정 2018.09.18 (22:0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시간 끌기’ 반발…국기원, 원장 거취 두고 내홍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이 원장의 거취를 놓고 내홍에 휩싸였습니다.

여러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원장이 후임이 정해지면 물러나겠다고 밝혔는데, 직원들은 시간 끌기라며 원장 퇴진 집회를 열었습니다.

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근 국기원 직원들은 국기원장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하는 집회를 시작했습니다.

["사퇴하라, 사퇴하라. 사퇴하라."]

국기원 수장인 오현득 원장은 지난해부터 채용 비리와 살인 교사, 성 추행 등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문제가 불거지자 오 원장은 문체부 국기원 개혁 TF의 결정에 따라 후임 원장 인선을 마무리하고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시기를 못 박지 않아 내년 10월 임기까지 시간끌기라는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원장님, 여기 왔는데 얼굴만 뵙고 가겠습니다."]

근본적 해법은 원장 한 명에게 권한이 집중된 국기원 정관 개정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최희진/국기원 노동조합위원장 : "원장이 이사들의 선임에도 관여하는 정관이 있다보니까 이사들도 원장편에서 그 역할을 해왔던 것이 사실입니다."]

국기원 정관에는 25명까지 이사를 둘 수 있지만, 현재 이사는 불과 13명.

원장과 이사장의 추천으로 임명된 이들 이사들이 사실상 실무집행과 의결까지 장악한 상태여서 외부견제 장치가 전혀 없는 상황입니다.

[안민석/국회 문화체육관광위 위원장 : "숫자가 늘려지고 개방이사들이 대폭 참여함으로써 국기원의 투명화, 민주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봅니다."]

내부 갈등이 갈수록 커지는 가운데, 국기원장이 조건부 사퇴 입장을 밝힌 이후 처음 열리는 오는 20일 국기원 임시이사회에 눈길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시간 끌기’ 반발…국기원, 원장 거취 두고 내홍
    • 입력 2018.09.18 (21:52)
    • 수정 2018.09.18 (22:08)
    뉴스 9
‘시간 끌기’ 반발…국기원, 원장 거취 두고 내홍
[앵커]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이 원장의 거취를 놓고 내홍에 휩싸였습니다.

여러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원장이 후임이 정해지면 물러나겠다고 밝혔는데, 직원들은 시간 끌기라며 원장 퇴진 집회를 열었습니다.

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근 국기원 직원들은 국기원장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하는 집회를 시작했습니다.

["사퇴하라, 사퇴하라. 사퇴하라."]

국기원 수장인 오현득 원장은 지난해부터 채용 비리와 살인 교사, 성 추행 등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문제가 불거지자 오 원장은 문체부 국기원 개혁 TF의 결정에 따라 후임 원장 인선을 마무리하고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시기를 못 박지 않아 내년 10월 임기까지 시간끌기라는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원장님, 여기 왔는데 얼굴만 뵙고 가겠습니다."]

근본적 해법은 원장 한 명에게 권한이 집중된 국기원 정관 개정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최희진/국기원 노동조합위원장 : "원장이 이사들의 선임에도 관여하는 정관이 있다보니까 이사들도 원장편에서 그 역할을 해왔던 것이 사실입니다."]

국기원 정관에는 25명까지 이사를 둘 수 있지만, 현재 이사는 불과 13명.

원장과 이사장의 추천으로 임명된 이들 이사들이 사실상 실무집행과 의결까지 장악한 상태여서 외부견제 장치가 전혀 없는 상황입니다.

[안민석/국회 문화체육관광위 위원장 : "숫자가 늘려지고 개방이사들이 대폭 참여함으로써 국기원의 투명화, 민주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봅니다."]

내부 갈등이 갈수록 커지는 가운데, 국기원장이 조건부 사퇴 입장을 밝힌 이후 처음 열리는 오는 20일 국기원 임시이사회에 눈길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