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박’에 ‘재반박’…‘구하라 폭행 의혹’의 진실은?
입력 2018.09.19 (07:08) 수정 2018.09.19 (09:17) 취재K
‘반박’에 ‘재반박’…‘구하라 폭행 의혹’의 진실은?

“경찰 조사를 받으며 추후에 밝혀질 내용 같습니다.”

걸그룹 '카라' 출신 연예인 구하라 씨가 경찰 포토라인 앞에 섰습니다. 얼굴에는 반창고가 붙어 있고 팔에는 압박 붕대가 감겨 있었습니다. 구 씨를 취재하러 온 취재진만 언뜻 보기에도 100명은 넘어 보였습니다.

요 며칠 사이 구 씨는 주요 포털사이트 '실검 1위'에 오르며 관심의 대상이 됐습니다.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와중에도 '구하라 카톡'이 검색어 1위를 차지할 정도로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관련 소식이 전해진 건 지난 13일. 이날 새벽 서울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구 씨가 남자친구 A 씨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출동한 소식이 전해진 겁니다. 경찰에 신고가 접수된 것은 사실이었고, 추후 경찰 조사 일정도 조율되고 있었습니다.

얼굴에 상처 공개… ‘일방 폭행’ 주장

둘 사이의 일은 둘만이 알 겁니다. 유명 연예인의 사건인 만큼 대중들의 관심이 커졌고 경찰 조사에서 진실이 밝혀지길 바라는 이들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조사가 바로 이뤄지진 않았습니다.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이야기도 이어졌습니다. 사건이 있고 얼마 뒤 A 씨는 한 언론과 인터뷰를 했고 여기서 자신의 얼굴에 난 상처를 공개했습니다.

그리고 쌍방 폭행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A 씨는 구 씨의 성격을 감당하기 어려웠고 더는 구 씨와 함께 할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이별 통보를 했는데 말 다툼이 있었고 구 씨의 폭행이 있었다는 취지의 인터뷰였습니다. 자신은 누구에게도 주먹을 휘두른 적이 없고 더군다나 여자에게는 그런 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구하라, 진단서 공개…“폭언과 폭행, 협박 있었다”

하지만 구 씨의 반박이 이어졌습니다. 구 씨가 한 연예매체와의 인터뷰에서 A 씨의 폭언과 폭행, 협박이 있었다고 말한 겁니다. 구 씨는 인터뷰에서 A 씨가 욕을 하며 밀쳤고 자신도 A 씨를 밀쳤다고 말했습니다. A 씨가 자신의 머리채를 잡고 휘둘렀다고도 말했습니다.

또 A 씨가 물건을 던졌고 자신도 그 과정에서 그를 할퀴었다고 말했습니다. 여기에 더해 A씨가 언론에 제보하겠다며 연예인인 구 씨를 협박했다는 내용도 이어졌습니다. A 씨로부터 피해를 입었다는걸 입증하기 위한 산부인과와 정형외과 진단서도 첨부했습니다.


A 씨가 경찰 조사를 받으러 오겠다고 밝힌 건 17일 밤 오후 9시. 구 씨의 인터뷰를 다시 반박하는 인터뷰를 통해 화해가 불가능하다며 바로 경찰 조사를 받겠다고 했습니다. 경북 구미의 한 병원에 있다가 병원 측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서울로 간다고도 했습니다.

밤늦게 경찰에 출석한 A 씨는 "구 씨의 거짓 인터뷰를 해명하기 위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먼저 때린 것이 맞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그 부분은 조사에서 말하겠다"고 답했습니다. '평소 폭언한 적이 있느냐' '무단 침입한 게 맞느냐'는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어제(18일) 오후 3시 경찰에 출석한 구 씨는 "누가 먼저 때렸는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누가 먼저 때리고 문제가 아니라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 추후에 밝혀질 내용 같다"고 답했습니다. 또 A 씨가 때린 적이 없다고 하는 부분에 대해선 "조사하면서 앞으로 해결해 나가야 할 문제"라고 짧게 답했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둘 모두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둘은 현재 쌍방 폭행 혐의로 입건된 상태로 이제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는지도 모릅니다. 사건은 치열한 진실 공방 양상으로 흘러갑니다. 그간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밝혀온 둘 사이의 주장은 간극이 꽤 큽니다. 반박에 재반박도 이어졌습니다. 이제 공은 경찰로 넘어갔습니다. 엄정한 경찰 조사로 진실이 밝혀질 수밖에 없습니다.
  • ‘반박’에 ‘재반박’…‘구하라 폭행 의혹’의 진실은?
    • 입력 2018.09.19 (07:08)
    • 수정 2018.09.19 (09:17)
    취재K
‘반박’에 ‘재반박’…‘구하라 폭행 의혹’의 진실은?

“경찰 조사를 받으며 추후에 밝혀질 내용 같습니다.”

걸그룹 '카라' 출신 연예인 구하라 씨가 경찰 포토라인 앞에 섰습니다. 얼굴에는 반창고가 붙어 있고 팔에는 압박 붕대가 감겨 있었습니다. 구 씨를 취재하러 온 취재진만 언뜻 보기에도 100명은 넘어 보였습니다.

요 며칠 사이 구 씨는 주요 포털사이트 '실검 1위'에 오르며 관심의 대상이 됐습니다.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와중에도 '구하라 카톡'이 검색어 1위를 차지할 정도로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관련 소식이 전해진 건 지난 13일. 이날 새벽 서울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구 씨가 남자친구 A 씨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출동한 소식이 전해진 겁니다. 경찰에 신고가 접수된 것은 사실이었고, 추후 경찰 조사 일정도 조율되고 있었습니다.

얼굴에 상처 공개… ‘일방 폭행’ 주장

둘 사이의 일은 둘만이 알 겁니다. 유명 연예인의 사건인 만큼 대중들의 관심이 커졌고 경찰 조사에서 진실이 밝혀지길 바라는 이들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조사가 바로 이뤄지진 않았습니다.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이야기도 이어졌습니다. 사건이 있고 얼마 뒤 A 씨는 한 언론과 인터뷰를 했고 여기서 자신의 얼굴에 난 상처를 공개했습니다.

그리고 쌍방 폭행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A 씨는 구 씨의 성격을 감당하기 어려웠고 더는 구 씨와 함께 할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이별 통보를 했는데 말 다툼이 있었고 구 씨의 폭행이 있었다는 취지의 인터뷰였습니다. 자신은 누구에게도 주먹을 휘두른 적이 없고 더군다나 여자에게는 그런 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구하라, 진단서 공개…“폭언과 폭행, 협박 있었다”

하지만 구 씨의 반박이 이어졌습니다. 구 씨가 한 연예매체와의 인터뷰에서 A 씨의 폭언과 폭행, 협박이 있었다고 말한 겁니다. 구 씨는 인터뷰에서 A 씨가 욕을 하며 밀쳤고 자신도 A 씨를 밀쳤다고 말했습니다. A 씨가 자신의 머리채를 잡고 휘둘렀다고도 말했습니다.

또 A 씨가 물건을 던졌고 자신도 그 과정에서 그를 할퀴었다고 말했습니다. 여기에 더해 A씨가 언론에 제보하겠다며 연예인인 구 씨를 협박했다는 내용도 이어졌습니다. A 씨로부터 피해를 입었다는걸 입증하기 위한 산부인과와 정형외과 진단서도 첨부했습니다.


A 씨가 경찰 조사를 받으러 오겠다고 밝힌 건 17일 밤 오후 9시. 구 씨의 인터뷰를 다시 반박하는 인터뷰를 통해 화해가 불가능하다며 바로 경찰 조사를 받겠다고 했습니다. 경북 구미의 한 병원에 있다가 병원 측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서울로 간다고도 했습니다.

밤늦게 경찰에 출석한 A 씨는 "구 씨의 거짓 인터뷰를 해명하기 위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먼저 때린 것이 맞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그 부분은 조사에서 말하겠다"고 답했습니다. '평소 폭언한 적이 있느냐' '무단 침입한 게 맞느냐'는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어제(18일) 오후 3시 경찰에 출석한 구 씨는 "누가 먼저 때렸는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누가 먼저 때리고 문제가 아니라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 추후에 밝혀질 내용 같다"고 답했습니다. 또 A 씨가 때린 적이 없다고 하는 부분에 대해선 "조사하면서 앞으로 해결해 나가야 할 문제"라고 짧게 답했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둘 모두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둘은 현재 쌍방 폭행 혐의로 입건된 상태로 이제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는지도 모릅니다. 사건은 치열한 진실 공방 양상으로 흘러갑니다. 그간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밝혀온 둘 사이의 주장은 간극이 꽤 큽니다. 반박에 재반박도 이어졌습니다. 이제 공은 경찰로 넘어갔습니다. 엄정한 경찰 조사로 진실이 밝혀질 수밖에 없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