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동·서해선 철도·도로 연결 공사 올해 안 시작
입력 2018.09.19 (21:26) 수정 2018.09.19 (22:2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서해선 철도·도로 연결 공사 올해 안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에는 오늘 발표된 9월 평양공동선언 경제 협력 내용 살펴봅니다.

우선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했던 남북 간 철도와 도로 연결 공사를 올해 안에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여기에는 대북 제재가 걸림돌인데, 오늘 선언을 바탕으로 비핵화가 진전된다면 사회간접자본 사업 협력에 보다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황정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남북 두 정상은 올해 안에 철도나 도로 공사의 첫 삽을 뜨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남과 북은 올해 안에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가질 것입니다."]

남북 철도 공사는 우선 동해선부터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에서는 원산지구를 중심으로 관광밸트 형성을 위해 동해지역 인프라 개선에 큰 관심을 두고 있는 상황입니다.

동해선 철도 복원은 강릉역에서 고성군 제진역까지 110킬로미터가 끊겨 있어서 이걸 다시 잇는 게 핵심입니다.

이와함께, 경의선 고속도로 남측 구간인 문산에서 개성 구간 사업도 본격화 낼 전망입니다.

다만,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여전한 만큼 속도 조절이 필요합니다.

이런 상황이다 보니, 대북 제재에 직접 적용받지 않는 남한 지역에서 시작하는 '반쪽'공사를 택한 겁니다.

[최용환/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원 : "(착공식 이후에) 물자가 들어가고 움직이기 시작하는 건 분명히 논란의 소지가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연말까지 종전선언 이루어지고 제재와 관련돼서도 논의가 이루어지면서 간다고 하면 부드럽게 가지만..."]

실제, 지난달 서울역에서 신의주까지 열차를 운행해보려고 했지만 유엔군 사령부의 승인이 나지 않아 결국, 무산됐습니다.

북측 구간의 철도는 노후화된 지라 상태도 고려해야 합니다.

철도나 도로 복원이 순조롭게 이뤄진다면 관련 사업이 탄력을 받을 뿐만 아니라 유라시아 대륙 진출 등 물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동·서해선 철도·도로 연결 공사 올해 안 시작
    • 입력 2018.09.19 (21:26)
    • 수정 2018.09.19 (22:21)
    뉴스 9
동·서해선 철도·도로 연결 공사 올해 안 시작
[앵커]

이번에는 오늘 발표된 9월 평양공동선언 경제 협력 내용 살펴봅니다.

우선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했던 남북 간 철도와 도로 연결 공사를 올해 안에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여기에는 대북 제재가 걸림돌인데, 오늘 선언을 바탕으로 비핵화가 진전된다면 사회간접자본 사업 협력에 보다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황정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남북 두 정상은 올해 안에 철도나 도로 공사의 첫 삽을 뜨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남과 북은 올해 안에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가질 것입니다."]

남북 철도 공사는 우선 동해선부터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에서는 원산지구를 중심으로 관광밸트 형성을 위해 동해지역 인프라 개선에 큰 관심을 두고 있는 상황입니다.

동해선 철도 복원은 강릉역에서 고성군 제진역까지 110킬로미터가 끊겨 있어서 이걸 다시 잇는 게 핵심입니다.

이와함께, 경의선 고속도로 남측 구간인 문산에서 개성 구간 사업도 본격화 낼 전망입니다.

다만,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여전한 만큼 속도 조절이 필요합니다.

이런 상황이다 보니, 대북 제재에 직접 적용받지 않는 남한 지역에서 시작하는 '반쪽'공사를 택한 겁니다.

[최용환/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원 : "(착공식 이후에) 물자가 들어가고 움직이기 시작하는 건 분명히 논란의 소지가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연말까지 종전선언 이루어지고 제재와 관련돼서도 논의가 이루어지면서 간다고 하면 부드럽게 가지만..."]

실제, 지난달 서울역에서 신의주까지 열차를 운행해보려고 했지만 유엔군 사령부의 승인이 나지 않아 결국, 무산됐습니다.

북측 구간의 철도는 노후화된 지라 상태도 고려해야 합니다.

철도나 도로 복원이 순조롭게 이뤄진다면 관련 사업이 탄력을 받을 뿐만 아니라 유라시아 대륙 진출 등 물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