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문 대통령, 北 주민에 첫 연설…“평화의 터전 만들자”
입력 2018.09.20 (06:07) 수정 2018.09.20 (09:1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 北 주민에 첫 연설…“평화의 터전 만들자”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평양 방문 이틀 째인 어젯밤 문재인 대통령이 능라도 5·1경기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대집단체조를 관람했습니다.

남한 대통령으선 최초로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

"남북 두 정상이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자"는 확약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능라도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가 입장합니다.

남북 두 정상의 입장에 경기장을 가득 채운 북한 주민들의 우뢰와 같은 환호가 쏟아집니다.

공연이 끝난 뒤 김정은 위원장의 소개에 이어 단상에 선 문재인 대통령, 경기장을 채운 15만 북한 주민을 향해 한반도에서 전쟁은 끝났다고 선언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 두 정상은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8천만 우리 겨레와 전세계에 엄숙히 천명합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전쟁의 공포와 무력충돌의 위험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한 조치들을 구체적으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남북 양 정상이 핵위협 없는 터전을 만들자고 약속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백두에서 한라까지 아름다운 우리 강산을 영구히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주자고 확약했습니다."]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남한 대통령의 사상 첫 연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공개적으로 천명한 겁니다.

문 대통령은 북과 남 8천만 겨레가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미래로 나가자고 거듭 호소했습니다.

문 대통령에 앞서 연설한 김정은 위원장은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비핵화 의지에 힘을 실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문 대통령, 北 주민에 첫 연설…“평화의 터전 만들자”
    • 입력 2018.09.20 (06:07)
    • 수정 2018.09.20 (09:16)
    뉴스광장 1부
문 대통령, 北 주민에 첫 연설…“평화의 터전 만들자”
[앵커]

평양 방문 이틀 째인 어젯밤 문재인 대통령이 능라도 5·1경기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대집단체조를 관람했습니다.

남한 대통령으선 최초로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

"남북 두 정상이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자"는 확약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능라도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가 입장합니다.

남북 두 정상의 입장에 경기장을 가득 채운 북한 주민들의 우뢰와 같은 환호가 쏟아집니다.

공연이 끝난 뒤 김정은 위원장의 소개에 이어 단상에 선 문재인 대통령, 경기장을 채운 15만 북한 주민을 향해 한반도에서 전쟁은 끝났다고 선언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 두 정상은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8천만 우리 겨레와 전세계에 엄숙히 천명합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전쟁의 공포와 무력충돌의 위험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한 조치들을 구체적으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남북 양 정상이 핵위협 없는 터전을 만들자고 약속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백두에서 한라까지 아름다운 우리 강산을 영구히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주자고 확약했습니다."]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남한 대통령의 사상 첫 연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공개적으로 천명한 겁니다.

문 대통령은 북과 남 8천만 겨레가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미래로 나가자고 거듭 호소했습니다.

문 대통령에 앞서 연설한 김정은 위원장은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비핵화 의지에 힘을 실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