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영상] 문 대통령 “金, 빠른 시기 완전한 비핵화, 경제 발전 집중 희망”
입력 2018.09.20 (18:50) 수정 2018.09.20 (20:34) 정치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문 대통령 “金, 빠른 시기 완전한 비핵화, 경제 발전 집중 희망”
동영상영역 끝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가능한 한 빠른 시기에 완전한 비핵화를 끝내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0일) 2박 3일 간의 평양 정상회담을 마치고 돌아와 서울 메인 프레스센터에서 갖은 '대국민 보고' 자리에서 "3일간 김 위원장과 비핵화와 북미대화에 대해서 많은 대화를 나누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확고한 비핵화 의지를 거듭 거듭 확약했다"고 강조하며, "다만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한 4개 합의사항이 함께 이행되어야 하므로 미국이 그 정신에 따라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 준다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를 포함한 추가적인 비핵화 조치를 계속 취해 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그 의지를 다시 한 번 분명하게 밝히는 차원에서 우선 동창리 미사일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영구적으로 폐기할 것을 폐기할 것을 확약했다"며, "북한이 평양에서 사용한 영구적 폐기라는 용어는 결국 검증 가능한 불가역적 폐기라는 말과 같은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이 비핵화 과정의 빠른 진행을 위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과 트럼프 대통령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조속히 열리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이 우리와 비핵화의 구체적 방안에 대해 진지하게 의논한 것은 지난날과 크게 달라진 모습"이라며, "북미대화가 순탄하지만은 않고 또 북미대화의 진전이 남북관계발전과 긴밀히 연계된다는 사실에 인식을 같이하게 되면서 북한도 우리에게 북미대화의 중재를 요청하는 한편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할 것을 제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이와 같은 북한의 의지와 입장을 역지사지해 가면서 북한과의 대화를 조기에 재개할 것을 희망한다"며,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미 간의 대화가 재개될 여건이 조성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 [영상] 문 대통령 “金, 빠른 시기 완전한 비핵화, 경제 발전 집중 희망”
    • 입력 2018.09.20 (18:50)
    • 수정 2018.09.20 (20:34)
    정치
[영상] 문 대통령 “金, 빠른 시기 완전한 비핵화, 경제 발전 집중 희망”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가능한 한 빠른 시기에 완전한 비핵화를 끝내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0일) 2박 3일 간의 평양 정상회담을 마치고 돌아와 서울 메인 프레스센터에서 갖은 '대국민 보고' 자리에서 "3일간 김 위원장과 비핵화와 북미대화에 대해서 많은 대화를 나누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확고한 비핵화 의지를 거듭 거듭 확약했다"고 강조하며, "다만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한 4개 합의사항이 함께 이행되어야 하므로 미국이 그 정신에 따라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 준다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를 포함한 추가적인 비핵화 조치를 계속 취해 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그 의지를 다시 한 번 분명하게 밝히는 차원에서 우선 동창리 미사일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영구적으로 폐기할 것을 폐기할 것을 확약했다"며, "북한이 평양에서 사용한 영구적 폐기라는 용어는 결국 검증 가능한 불가역적 폐기라는 말과 같은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이 비핵화 과정의 빠른 진행을 위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과 트럼프 대통령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조속히 열리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이 우리와 비핵화의 구체적 방안에 대해 진지하게 의논한 것은 지난날과 크게 달라진 모습"이라며, "북미대화가 순탄하지만은 않고 또 북미대화의 진전이 남북관계발전과 긴밀히 연계된다는 사실에 인식을 같이하게 되면서 북한도 우리에게 북미대화의 중재를 요청하는 한편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할 것을 제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이와 같은 북한의 의지와 입장을 역지사지해 가면서 북한과의 대화를 조기에 재개할 것을 희망한다"며,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미 간의 대화가 재개될 여건이 조성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