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보 유출’ 혐의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야당 탄압에 강력 대처”
입력 2018.09.21 (10:30) 수정 2018.09.21 (11:16) 정치
‘정보 유출’ 혐의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야당 탄압에 강력 대처”
서울중앙지검은 정부의 비공개 예산 정보의 무단 열람·유출 의혹 혐의로 오늘(21일) 오전 10시부터 국회 의원회관에 있는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실을 압수 수색하고 있습니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지난 17일 심 의원실 보좌관들이 한국재정정보원이 운영하는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디브레인)에서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예산정보 수십만 건을 내려받아 불법 유출했다며 정보통신망법 및 전자정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으며, 심 의원 역시 무고 등의 혐의로 맞고소했습니다.

심재철 의원은 의원실 앞에서 기자들에게 "어제까지만 해도 앞으로 국회 관계도 있는데 설마 압수수색은 안 올거라 생각했는데, 느닷없이 추석 전에 들어온 것"이라면서 "평양회담과 추석 분위기에 물타기 해서 대충 넘어가고 압수수색해 기를 꺾고 입을 봉쇄하겠다는 의도 아닌가 생각 든다"고 말했습니다.

압수수색을 받고 있는 심재철 의원실을 찾아 검찰에 강력 항의한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도 "국회가 5년 묵힌 법안까지도 협치로서 타결하면서 새로운 정치를 갈구했지만, 문재인 정권은 국가재정정보 쌍방 고소고발 건을 압수수색하고 있다"면서 "처참한 야당 탄압의 현장에서 통탄을 금치 못하며, 앞으로 강도 높은 대처를 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 ‘정보 유출’ 혐의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야당 탄압에 강력 대처”
    • 입력 2018.09.21 (10:30)
    • 수정 2018.09.21 (11:16)
    정치
‘정보 유출’ 혐의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야당 탄압에 강력 대처”
서울중앙지검은 정부의 비공개 예산 정보의 무단 열람·유출 의혹 혐의로 오늘(21일) 오전 10시부터 국회 의원회관에 있는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실을 압수 수색하고 있습니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지난 17일 심 의원실 보좌관들이 한국재정정보원이 운영하는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디브레인)에서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예산정보 수십만 건을 내려받아 불법 유출했다며 정보통신망법 및 전자정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으며, 심 의원 역시 무고 등의 혐의로 맞고소했습니다.

심재철 의원은 의원실 앞에서 기자들에게 "어제까지만 해도 앞으로 국회 관계도 있는데 설마 압수수색은 안 올거라 생각했는데, 느닷없이 추석 전에 들어온 것"이라면서 "평양회담과 추석 분위기에 물타기 해서 대충 넘어가고 압수수색해 기를 꺾고 입을 봉쇄하겠다는 의도 아닌가 생각 든다"고 말했습니다.

압수수색을 받고 있는 심재철 의원실을 찾아 검찰에 강력 항의한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도 "국회가 5년 묵힌 법안까지도 협치로서 타결하면서 새로운 정치를 갈구했지만, 문재인 정권은 국가재정정보 쌍방 고소고발 건을 압수수색하고 있다"면서 "처참한 야당 탄압의 현장에서 통탄을 금치 못하며, 앞으로 강도 높은 대처를 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