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제뉴스 토막치기] 게임기에 딸 넣어 경품 훔친 美 교사 기소
입력 2018.09.21 (11:25)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국제뉴스 토막치기] 게임기에 딸 넣어 경품 훔친 美 교사 기소
동영상영역 끝
쇼핑몰의 게임기 안에 딸을 넣고 경품을 꺼내오게 시킨 미국의 매정한 아버지가 결국 기소됐습니다.

미국 매사추세츠주에 사는 34살의 중학교 교사 앤서니 헬린스키는 현지시각 5일 한 쇼핑몰에서 갓 걸음마를 뗀 딸을 경품 게임기 안에 넣어 경품을 꺼내오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동영상이 공개되자 헬린스키는 학교에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미·중 무역전쟁 속에 미국 뉴욕 증시가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현지시각 20일 다우존스 지수는 전날보다 0.95% 상승한 26656.98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이는 8개월 만의 최고치입니다. S&P 500 지수도 0.78% 상승한 2930.75로 거래를 마감하며 역시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미국 증시는 사실상 완전고용 상태로 평가되는 고용지표가 잇따라 발표되고, 무역전쟁의 여파도 생각보다 적은 것으로 평가되면서 최고치 랠리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 [국제뉴스 토막치기] 게임기에 딸 넣어 경품 훔친 美 교사 기소
    • 입력 2018.09.21 (11:25)
    케이야
[국제뉴스 토막치기] 게임기에 딸 넣어 경품 훔친 美 교사 기소
쇼핑몰의 게임기 안에 딸을 넣고 경품을 꺼내오게 시킨 미국의 매정한 아버지가 결국 기소됐습니다.

미국 매사추세츠주에 사는 34살의 중학교 교사 앤서니 헬린스키는 현지시각 5일 한 쇼핑몰에서 갓 걸음마를 뗀 딸을 경품 게임기 안에 넣어 경품을 꺼내오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동영상이 공개되자 헬린스키는 학교에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미·중 무역전쟁 속에 미국 뉴욕 증시가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현지시각 20일 다우존스 지수는 전날보다 0.95% 상승한 26656.98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이는 8개월 만의 최고치입니다. S&P 500 지수도 0.78% 상승한 2930.75로 거래를 마감하며 역시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미국 증시는 사실상 완전고용 상태로 평가되는 고용지표가 잇따라 발표되고, 무역전쟁의 여파도 생각보다 적은 것으로 평가되면서 최고치 랠리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