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도권 신도시 4~5곳 조성…서울 도심 용적률 상향
입력 2018.09.21 (12:08) 수정 2018.09.21 (22:4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수도권 신도시 4~5곳 조성…서울 도심 용적률 상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치솟는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해 아파트 공급을 늘리기로 했는데 오늘 수도권 신규택지 3만 5천 호를 발표했습니다.

내년까지 26만 여 호를 추가 발표할 예정인데 이 가운데 경기도와 인천에 신도시급 대규모 택지도 조성됩니다.

오대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토부가 치솟는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해 새 아파트가 건설될 수도권 신규 공공택지를 발표했습니다.

일단 자치단체와 협의가 완료된 수도권 17곳, 3만 5천호를 선정했습니다.

서울에서는 약 1만 호 규모, 11곳이 선정됐는데, 옛 성동구치소와 개포동 재건마을 등이 발표됐고 나머지는 추후 서울시가 발표할 예정입니다.

경기도에서는 광명과 의왕, 성남, 시흥, 의정부 등 5곳, 만 7천 호 규모가 신규 택지로 개발되고 인천에서는 검암 역세권이 7천여 호 규모로 개발됩니다.

이들 지역은 내년 상반기 지구지정을 완료하고 토지보상 등을 거쳐 2021년부터 주택 공급이 시작됩니다.

아직 협의가 되지 않은 26만 5천 호의 신규택지에 대해선 내년 6월까지 차례대로 선정해 발표할 계획입니다.

이 가운데는 330만㎡의 신도시급 대규모 택지도 조성됩니다.

[김현미/국토부 장관 : "약 20만 호는 서울과 1기 신도시 사이에 대규모 택지 4~5개를 조성해 공급하고, 나머지 약 6만 5천호는 신속한 주택 공급을 위해 중소규모의 택지를 조성하도록 하겠습니다."]

신규 택지에는 실수요자를 위해 공공임대가 35%이상 지어지고, 전매제한과 거주의무 요건 등이 강화됩니다.

또 택지 보상과 건설 등의 시간을 감안하면 신규 30만 호 가운데 2025년 이전과 이후에 각 15만 호가 공급될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서울 도심 공급을 위해 상업지역 내 주거용 비율과 용적률을 상향하고, 그린벨트 해제와 관련해선 서울시와 협의를 지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개발 예정지역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난개발이 우려되는 경우 투기단속반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 수도권 신도시 4~5곳 조성…서울 도심 용적률 상향
    • 입력 2018.09.21 (12:08)
    • 수정 2018.09.21 (22:43)
    뉴스 12
수도권 신도시 4~5곳 조성…서울 도심 용적률 상향
[앵커]

정부가 치솟는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해 아파트 공급을 늘리기로 했는데 오늘 수도권 신규택지 3만 5천 호를 발표했습니다.

내년까지 26만 여 호를 추가 발표할 예정인데 이 가운데 경기도와 인천에 신도시급 대규모 택지도 조성됩니다.

오대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토부가 치솟는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해 새 아파트가 건설될 수도권 신규 공공택지를 발표했습니다.

일단 자치단체와 협의가 완료된 수도권 17곳, 3만 5천호를 선정했습니다.

서울에서는 약 1만 호 규모, 11곳이 선정됐는데, 옛 성동구치소와 개포동 재건마을 등이 발표됐고 나머지는 추후 서울시가 발표할 예정입니다.

경기도에서는 광명과 의왕, 성남, 시흥, 의정부 등 5곳, 만 7천 호 규모가 신규 택지로 개발되고 인천에서는 검암 역세권이 7천여 호 규모로 개발됩니다.

이들 지역은 내년 상반기 지구지정을 완료하고 토지보상 등을 거쳐 2021년부터 주택 공급이 시작됩니다.

아직 협의가 되지 않은 26만 5천 호의 신규택지에 대해선 내년 6월까지 차례대로 선정해 발표할 계획입니다.

이 가운데는 330만㎡의 신도시급 대규모 택지도 조성됩니다.

[김현미/국토부 장관 : "약 20만 호는 서울과 1기 신도시 사이에 대규모 택지 4~5개를 조성해 공급하고, 나머지 약 6만 5천호는 신속한 주택 공급을 위해 중소규모의 택지를 조성하도록 하겠습니다."]

신규 택지에는 실수요자를 위해 공공임대가 35%이상 지어지고, 전매제한과 거주의무 요건 등이 강화됩니다.

또 택지 보상과 건설 등의 시간을 감안하면 신규 30만 호 가운데 2025년 이전과 이후에 각 15만 호가 공급될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서울 도심 공급을 위해 상업지역 내 주거용 비율과 용적률을 상향하고, 그린벨트 해제와 관련해선 서울시와 협의를 지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개발 예정지역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난개발이 우려되는 경우 투기단속반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