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도권 신도시 4~5곳 조성…서울 도심 용적률 상향
입력 2018.09.21 (12:08) 수정 2018.09.21 (22:4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수도권 신도시 4~5곳 조성…서울 도심 용적률 상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치솟는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해 아파트 공급을 늘리기로 했는데 오늘 수도권 신규택지 3만 5천 호를 발표했습니다.

내년까지 26만 여 호를 추가 발표할 예정인데 이 가운데 경기도와 인천에 신도시급 대규모 택지도 조성됩니다.

오대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토부가 치솟는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해 새 아파트가 건설될 수도권 신규 공공택지를 발표했습니다.

일단 자치단체와 협의가 완료된 수도권 17곳, 3만 5천호를 선정했습니다.

서울에서는 약 1만 호 규모, 11곳이 선정됐는데, 옛 성동구치소와 개포동 재건마을 등이 발표됐고 나머지는 추후 서울시가 발표할 예정입니다.

경기도에서는 광명과 의왕, 성남, 시흥, 의정부 등 5곳, 만 7천 호 규모가 신규 택지로 개발되고 인천에서는 검암 역세권이 7천여 호 규모로 개발됩니다.

이들 지역은 내년 상반기 지구지정을 완료하고 토지보상 등을 거쳐 2021년부터 주택 공급이 시작됩니다.

아직 협의가 되지 않은 26만 5천 호의 신규택지에 대해선 내년 6월까지 차례대로 선정해 발표할 계획입니다.

이 가운데는 330만㎡의 신도시급 대규모 택지도 조성됩니다.

[김현미/국토부 장관 : "약 20만 호는 서울과 1기 신도시 사이에 대규모 택지 4~5개를 조성해 공급하고, 나머지 약 6만 5천호는 신속한 주택 공급을 위해 중소규모의 택지를 조성하도록 하겠습니다."]

신규 택지에는 실수요자를 위해 공공임대가 35%이상 지어지고, 전매제한과 거주의무 요건 등이 강화됩니다.

또 택지 보상과 건설 등의 시간을 감안하면 신규 30만 호 가운데 2025년 이전과 이후에 각 15만 호가 공급될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서울 도심 공급을 위해 상업지역 내 주거용 비율과 용적률을 상향하고, 그린벨트 해제와 관련해선 서울시와 협의를 지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개발 예정지역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난개발이 우려되는 경우 투기단속반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 수도권 신도시 4~5곳 조성…서울 도심 용적률 상향
    • 입력 2018.09.21 (12:08)
    • 수정 2018.09.21 (22:43)
    뉴스 12
수도권 신도시 4~5곳 조성…서울 도심 용적률 상향
[앵커]

정부가 치솟는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해 아파트 공급을 늘리기로 했는데 오늘 수도권 신규택지 3만 5천 호를 발표했습니다.

내년까지 26만 여 호를 추가 발표할 예정인데 이 가운데 경기도와 인천에 신도시급 대규모 택지도 조성됩니다.

오대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토부가 치솟는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해 새 아파트가 건설될 수도권 신규 공공택지를 발표했습니다.

일단 자치단체와 협의가 완료된 수도권 17곳, 3만 5천호를 선정했습니다.

서울에서는 약 1만 호 규모, 11곳이 선정됐는데, 옛 성동구치소와 개포동 재건마을 등이 발표됐고 나머지는 추후 서울시가 발표할 예정입니다.

경기도에서는 광명과 의왕, 성남, 시흥, 의정부 등 5곳, 만 7천 호 규모가 신규 택지로 개발되고 인천에서는 검암 역세권이 7천여 호 규모로 개발됩니다.

이들 지역은 내년 상반기 지구지정을 완료하고 토지보상 등을 거쳐 2021년부터 주택 공급이 시작됩니다.

아직 협의가 되지 않은 26만 5천 호의 신규택지에 대해선 내년 6월까지 차례대로 선정해 발표할 계획입니다.

이 가운데는 330만㎡의 신도시급 대규모 택지도 조성됩니다.

[김현미/국토부 장관 : "약 20만 호는 서울과 1기 신도시 사이에 대규모 택지 4~5개를 조성해 공급하고, 나머지 약 6만 5천호는 신속한 주택 공급을 위해 중소규모의 택지를 조성하도록 하겠습니다."]

신규 택지에는 실수요자를 위해 공공임대가 35%이상 지어지고, 전매제한과 거주의무 요건 등이 강화됩니다.

또 택지 보상과 건설 등의 시간을 감안하면 신규 30만 호 가운데 2025년 이전과 이후에 각 15만 호가 공급될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서울 도심 공급을 위해 상업지역 내 주거용 비율과 용적률을 상향하고, 그린벨트 해제와 관련해선 서울시와 협의를 지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개발 예정지역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난개발이 우려되는 경우 투기단속반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