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폼페이오 “2차정상회담 오래지 않아 열리길…‘올바른 여건’ 충족 위해 할 일 남아”
입력 2018.09.22 (04:08) 수정 2018.09.22 (08:18) 인터넷 뉴스
폼페이오 “2차정상회담 오래지 않아 열리길…‘올바른 여건’ 충족 위해 할 일 남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북미정상회담이 조기에 성사되길 기대한다면서 '올바른 여건'이 충족되기 위해 여전히 할 일이 남아있다고 밝혔습니다.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폼페이오 장관이 북미협상 재개 방침을 밝힌 데 이어 북미정상회담 추진을 재확인함에 따라 비핵화 대화 국면이 급물살을 탈 전망입니다.

다만, 회담 성사를 위해서는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올바른 여건'이 조성돼야 한다는 원칙을 밝혀, 비핵화 수준 등 북미 간 쟁점의 사전 조율 과정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시기는 다소 유동적일 것으로 보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MSNBC 방송과 잇따라 인터뷰를 하고 "우리는 그 일(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협상을 지속하기 위해 머지않아 평양을 다시 방문할 기회를 얻게 되길 희망한다"고 4차 방북 재추진 의사를 밝힌 다음 "전 세계를 위해 엄청나게 중요한 이 이슈의 진전을 지속해서 만들어나가기 위해 너무 오래지 않아(before too long) 두 정상이 다시 만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나 여건들이 올바르다는 것을 분명히 하기 위해서, 그리고 두 정상이 실질적 진전이 이뤄질 수 있는 상황에 놓였다는 걸 분명히 하기 위해선 여전히 할 일이 조금 남아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와 함께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중요한 조치들이 취해졌다"며 "할 일이 많이 남아있지만 우리는 인내심과 투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비핵화가 이뤄지기 전까지는 북한에 대한 국제적 제재는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도 재확인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이 거론한 '올바른 여건'이 무엇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김 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밝힌 ▲동창리 엔진 시험장 및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쇄 ▲미국의 '상응 조치'를 전제로 한 영변 핵시설의 조건부 영구 폐쇄 외에 추가적인 비핵화 초기 이행 조치 담보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앞서 미국은 북한이 원하는 종전선언을 위해서는 핵 리스트 제출 등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전날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추가 비핵화 조치 이행을 위해 미국의 '상응 조치'를 요구한 데 대해 "비핵화가 우선"이라며 '선(先) 비핵화' 입장을 재확인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은 다음 주 유엔총회를 계기로 뉴욕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과, 폼페이오 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간 북미 외교장관 회담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구체적 비핵화 진전을 위한 북한 측의 '플러스알파(+α) '메시지를 타진할 것으로 보입니다.

추가 비핵화 조치와 종전선언 등 상응조치를 둘러싼 북미간 힘겨루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미국이 원하는 수준의 비핵화 조치를 북한으로부터 얻어내느냐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가 좌우될 전망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지난 19일 북미대화의 즉각적 재개를 선언,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미국 측 대표로 하는 오스트리아 빈 협상 가동 추진 방침을 공식화한 데 이어 이날 자신이 직접 조만간 방북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양측간 물밑조율의 속도도 한층 빨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충분한 비핵화 진전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을 전격 취소했습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폼페이오 “2차정상회담 오래지 않아 열리길…‘올바른 여건’ 충족 위해 할 일 남아”
    • 입력 2018.09.22 (04:08)
    • 수정 2018.09.22 (08:18)
    인터넷 뉴스
폼페이오 “2차정상회담 오래지 않아 열리길…‘올바른 여건’ 충족 위해 할 일 남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북미정상회담이 조기에 성사되길 기대한다면서 '올바른 여건'이 충족되기 위해 여전히 할 일이 남아있다고 밝혔습니다.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폼페이오 장관이 북미협상 재개 방침을 밝힌 데 이어 북미정상회담 추진을 재확인함에 따라 비핵화 대화 국면이 급물살을 탈 전망입니다.

다만, 회담 성사를 위해서는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올바른 여건'이 조성돼야 한다는 원칙을 밝혀, 비핵화 수준 등 북미 간 쟁점의 사전 조율 과정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시기는 다소 유동적일 것으로 보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MSNBC 방송과 잇따라 인터뷰를 하고 "우리는 그 일(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협상을 지속하기 위해 머지않아 평양을 다시 방문할 기회를 얻게 되길 희망한다"고 4차 방북 재추진 의사를 밝힌 다음 "전 세계를 위해 엄청나게 중요한 이 이슈의 진전을 지속해서 만들어나가기 위해 너무 오래지 않아(before too long) 두 정상이 다시 만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나 여건들이 올바르다는 것을 분명히 하기 위해서, 그리고 두 정상이 실질적 진전이 이뤄질 수 있는 상황에 놓였다는 걸 분명히 하기 위해선 여전히 할 일이 조금 남아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와 함께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중요한 조치들이 취해졌다"며 "할 일이 많이 남아있지만 우리는 인내심과 투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비핵화가 이뤄지기 전까지는 북한에 대한 국제적 제재는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도 재확인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이 거론한 '올바른 여건'이 무엇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김 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밝힌 ▲동창리 엔진 시험장 및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쇄 ▲미국의 '상응 조치'를 전제로 한 영변 핵시설의 조건부 영구 폐쇄 외에 추가적인 비핵화 초기 이행 조치 담보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앞서 미국은 북한이 원하는 종전선언을 위해서는 핵 리스트 제출 등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전날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추가 비핵화 조치 이행을 위해 미국의 '상응 조치'를 요구한 데 대해 "비핵화가 우선"이라며 '선(先) 비핵화' 입장을 재확인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은 다음 주 유엔총회를 계기로 뉴욕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과, 폼페이오 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간 북미 외교장관 회담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구체적 비핵화 진전을 위한 북한 측의 '플러스알파(+α) '메시지를 타진할 것으로 보입니다.

추가 비핵화 조치와 종전선언 등 상응조치를 둘러싼 북미간 힘겨루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미국이 원하는 수준의 비핵화 조치를 북한으로부터 얻어내느냐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가 좌우될 전망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지난 19일 북미대화의 즉각적 재개를 선언,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미국 측 대표로 하는 오스트리아 빈 협상 가동 추진 방침을 공식화한 데 이어 이날 자신이 직접 조만간 방북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양측간 물밑조율의 속도도 한층 빨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충분한 비핵화 진전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을 전격 취소했습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