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콘크리트보다 강도 2.5배”…주목받는 ‘목조’ 건축물
입력 2018.09.24 (07:44) 수정 2018.09.24 (08:3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콘크리트보다 강도 2.5배”…주목받는 ‘목조’ 건축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나날이 기후 변화가 심해지면서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데요.

지난여름 도심의 폭염을 부채질했던 콘크리트 건물 대신 아파트나 고층 건물을 친환경 소재인 나무로 만드는 방안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신방실 기상전문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빽빽하게 들어선 고층 아파트 단지 앞으로 나무 건물이 눈에 띕니다.

안에 들어가 보니 건물을 지탱하는 기둥과 보는 물론 벽면과 바닥까지 모두 목재로 만들었습니다.

국내산 낙엽송을 활용한 높이 18미터, 4층 건물로 강도 면에서 콘크리트 건물에 뒤지지 않습니다.

[심국보/국립산림과학원 목조건축연구과장 : "나무는 보통 사람들이 생각할 때는 강도가 약하다고 생각하는데요. 목재의 압축 강도가 콘크리트의 압축 강도보다 2.5배 정도 더 높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5층짜리 목조 건물도 올해 말 완공을 앞두고 있습니다.

최근 국내에서도 목조 건축기술이 빠르게 발전하고 또 경제성도 확보하면서 나무가 콘크리트를 대체할 건축자재로서 점차 주목받고 있습니다.

2시간 동안 화재에 견디는 목재가 개발됐기 때문입니다.

건축법상 고층 건축물 조건을 충족해, 앞으로 10층 규모의 목조 아파트 건설도 가능해졌습니다.

목재는 열 전도율이 낮아 폭염을 누그러뜨릴 수도 있고, 지진 충격을 흡수하는 능력도 콘크리트보다 우수합니다.

또 나무로 집을 지으면 기후 변화를 일으키는 탄소를 수십년 간 저장하는 효과도 있습니다.

[이창재/국립산림과학원장 : "인공조림을 해서 심은 나무를 나이가 들었을 때 베어서 목재로 쓰고 다시 그 자리에 나무를 심어서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이런 것이 끊임없이 순환될 수 있거든요."]

목조 건축의 장점이 알려지면서 지난해 캐나다에서는 18층짜리 대학 기숙사가 지어졌고, 미국과 영국에서는 80층짜리 초고층 건물도 설계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콘크리트보다 강도 2.5배”…주목받는 ‘목조’ 건축물
    • 입력 2018.09.24 (07:44)
    • 수정 2018.09.24 (08:33)
    뉴스광장
“콘크리트보다 강도 2.5배”…주목받는 ‘목조’ 건축물
[앵커]

나날이 기후 변화가 심해지면서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데요.

지난여름 도심의 폭염을 부채질했던 콘크리트 건물 대신 아파트나 고층 건물을 친환경 소재인 나무로 만드는 방안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신방실 기상전문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빽빽하게 들어선 고층 아파트 단지 앞으로 나무 건물이 눈에 띕니다.

안에 들어가 보니 건물을 지탱하는 기둥과 보는 물론 벽면과 바닥까지 모두 목재로 만들었습니다.

국내산 낙엽송을 활용한 높이 18미터, 4층 건물로 강도 면에서 콘크리트 건물에 뒤지지 않습니다.

[심국보/국립산림과학원 목조건축연구과장 : "나무는 보통 사람들이 생각할 때는 강도가 약하다고 생각하는데요. 목재의 압축 강도가 콘크리트의 압축 강도보다 2.5배 정도 더 높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5층짜리 목조 건물도 올해 말 완공을 앞두고 있습니다.

최근 국내에서도 목조 건축기술이 빠르게 발전하고 또 경제성도 확보하면서 나무가 콘크리트를 대체할 건축자재로서 점차 주목받고 있습니다.

2시간 동안 화재에 견디는 목재가 개발됐기 때문입니다.

건축법상 고층 건축물 조건을 충족해, 앞으로 10층 규모의 목조 아파트 건설도 가능해졌습니다.

목재는 열 전도율이 낮아 폭염을 누그러뜨릴 수도 있고, 지진 충격을 흡수하는 능력도 콘크리트보다 우수합니다.

또 나무로 집을 지으면 기후 변화를 일으키는 탄소를 수십년 간 저장하는 효과도 있습니다.

[이창재/국립산림과학원장 : "인공조림을 해서 심은 나무를 나이가 들었을 때 베어서 목재로 쓰고 다시 그 자리에 나무를 심어서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이런 것이 끊임없이 순환될 수 있거든요."]

목조 건축의 장점이 알려지면서 지난해 캐나다에서는 18층짜리 대학 기숙사가 지어졌고, 미국과 영국에서는 80층짜리 초고층 건물도 설계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