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 따라잡기] 한복의 변신은 무죄?…‘개량 vs 전통’
입력 2018.09.24 (08:27) 수정 2018.09.24 (11:09)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 따라잡기] 한복의 변신은 무죄?…‘개량 vs 전통’
동영상영역 끝
[기자]

앞서 한복이 잘 어울리는 스타들 소식도 보셨고, 저희 뉴스타임 앵커 두분도 한복을 입고 있는데요,

요즘 경복궁 등 고궁 일대를 가면 이렇게, 명절이 아니라도 한복을 입은 젊은층들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면 이게 전통적인 한복과 많이 다릅니다.

젊은층에겐 큰 인기인데, 이건 한복이 아니다 이런 지적도 나옵니다.

지금부터 현장으로 가보시죠.

[리포트]

조선의 역사가 깃든 아름다운 고궁, 경복궁입니다.

가을 햇살 아래, 전통 기와를 배경으로 한복을 입은 관광객들의 모습이 한 폭의 동양화 같은데요.

[강소현/경기도 고양시 : "한복을 입으면 경복궁이 무료 관람이기도 하고 오랜만에 한복 입고 놀고 싶어서 왔어요."]

그런데 요즘 한복, 유난히 화려한 무늬와 장식들이 눈에 뜹니다.

전통한복에 현대식 디자인이 더해진 '개량한복'입니다.

[최윤진/서울시 강서구 : "전통한복도 예쁜데 전통한복은 아무래도 이런 반짝반짝하는 게 없어서 사진 찍기에는 개량한복이 더 예쁜 거 같아요."]

[이서인/서울시 노원구 : "저고리에 레이스 같은 양식이 달린 것도 전통한복에서 볼 수 없는 모습이니까 그런 것도 괜찮다고 생각해요."]

개량한복, 전통한복과 어떻게 다를까요?

앞 고름이 없이 리본을 허리 뒤로 매게 돼 있거나 소매엔 화려한 레이스가 달려있습니다.

치마의 문양 역시 유럽식 꽃무늬에 비즈 장식까지 박혀있는데요.

걷기 편하도록 치마 형태를 잡아주기 위해 유럽 치마처럼 링이 들어가 있기도 합니다.

[최윤서/서울시 노원구 : "틀이 잡혀있어서 걸어 다니기가 편해요. 우리나라의 전통한복과 유사하게 저고리도 있고 치마도 있고 단지 그 무늬가 다를 뿐이라고 생각해서 한복이라고 생각을 해요."]

하지만, 전통한복과는 재료부터 다른 국적 불명의 개량한복을 부정적으로 보는 시선도 적지 않습니다.

[이은열/서울시 서대문구 : "형상 자체가 다 이상해졌어요. '아이고 참 이상하게도 만들어 놨다.' 그랬죠."]

[조명숙/서울시 강서구 : "우리나라에서 전통으로 내려오는 한복이 훨씬 더 품위는 있는 거 같아요."]

[한창선/경기도 고양시 : "편리함 위주로 그냥 만들어 입다 보니까 고전 성을 잃어가는 것 같아서 좀 (안타깝고) 옛날 한복이 훨씬 더 예쁘고 아름다운 거 같아요."]

몇 년 전부터 개량한복을 입고 고궁을 방문하는 게 유행하면서 한복 대여점이 속속 늘어났는데요.

경복궁 주변의 한복 대여점, 전통한복보다는 개량한복이 더 많습니다.

네 시간 빌리는데 2만 원 정도면, 한복에 액세서리까지 빌릴 수 있어 인기라는데요.

[A 한복대여점 주인/음성변조 : "약간 시스루(속이 비치는 소재). 여기 팔이 비치는 것처럼. 전통한복보다 훨씬 공이 많이 들어가요. 자수가 많고 여러 장식이 많이 들어가니까요."]

그런데, 최근 서울의 한 자치구에서 전통한복이 아닌 개량한복을 입은 입장객에겐 무료입장 혜택을 주지 말자고 제한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영종/종로구청장 : "한복을 입었을 때 무료입장을 하겠다는 취지는 바로 전통한복을 많이 입게 하기 위한 정책적 방향이 있죠. 그런 취지를 우리가 무시하고 너무 엉뚱한 옷을 입고 다니는 게 안타까워서 저희가 한복을 제대로 입자는 차원에서…."]

하지만, 한복 대여점들은 시대착오적인 생각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 한복 대여점은 전통한복만을 대여하다, 개량한복을 늘렸습니다.

[B 한복대여점 주인/음성변조 : "(전통한복 대여는) 한 명 있을까 말까예요. SNS에 사진을 올리려고 한복을 입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젊은 사람들은 화려하고 사진 찍었을 때 태가 예쁜 걸 선호를 많이 한단 말이에요. 개량한복하고 전통한복하고 구분을 또 어떻게 할지…."]

한복의 틀은 유지하되 사람들의 취향에 따라 좀 더 화려해진 것뿐이라는 겁니다.

[C 한복대여점 주인/음성변조 : "비즈 반짝반짝 들어가는 게 무슨 죄가 되느냐. 그것 하나 때문에 한복이 아니라는 거는 좀 이해가 안 가요."]

[이서인/서울시 노원구 : "개량한복과 전통한복의 기준을 정하기도 어렵고 큰 차이점도 없는 거 같기 때문에…."]

논란 속에도 개량한복의 변화는 끊임없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자신만의 스타일로 변형된 한복을 만들어온 이지언 씨.

대학생 때 한복에 꽂혀 개량한복을 만들어 팔기 시작했는데, 지금은 월 매출이 3천만 원을 넘을 정도로 성장했습니다.

[이지언/개량한복 업체 대표 : "저희 같은 경우는 목의 선이라든가 고름이라든가 그리고 바느질 방법은 전통한복의 방식을 많이 사용하고 있고요. 어깨선이나 입는 방식, 그리고 소재는 양장에서 모티브를 따서 두 개 특장점이 혼합된 형태의 옷이라고 보시면 될 거 같아요."]

언뜻 보기엔 서양 원피스 같지만, 전통한복의 형태는 유지하고 있답니다.

매일 입을 수 있는 한복이란 점에 자부심이 있다는데요.

[이지언/개량한복 업체 대표 : "'특별한 날에 입는 옷이야.'라고 생각하는 게 아니라 '내가 일상에서 예쁘게 보이고 싶을 때 입을 수 있는 옷이야.'라고 생각해요. 한복이라는 것이 한국 사람이 입었던 옷 그리고 어떠한 모티브를 따라 계속 변화한 옷이라고 생각을 하게 된다면 이런 옷들이 한복이 아닌 것은 아니기 때문에…."]

전통한복에 대한 자부심 역시, 만만치 않은데요.

40년 넘게 전통한복을 지어온 박술녀 한복디자이너.

하지만 최근 개량한복의 물량 공세에, 전통한복만이 가진 고유의 아름다움이 잊혀지는 것 같아 고민이랍니다.

[박술녀/한복디자이너 : "편리성도 좋지만 좀 더 우리 한국적인 정체성을 찾아서 입으면 얼마나 더 아름답고 한복이 전 세계적으로 알려지는 것에 일조를 할까 하는 아쉬움이 있어요."]

전통한복을 통해 무작정 화려함을 좇기보단, 단아하고 절제된 모습이 더 아름다울 수 있다는 걸 알려주고 싶다는데요.

[박술녀/한복 디자이너 : "개량한복은 허리춤에다 리본을 묶잖아요. 그런데 리본을 묶는 건 사실 우리나라 옷이 아니거든요. 이렇게 정갈하게…. 전통한복의 차이는 정갈하다. 우리나라 조선 시대의 남성분들, 양반의 옷은요. 다 색이 무채색이에요."]

우리 민족이 한복을 입기 시작한 건 1600년 전입니다.

시대에 따라 또, 유행에 따라 변화해왔는데요.

요즘 한복의 변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뉴스 따라잡기] 한복의 변신은 무죄?…‘개량 vs 전통’
    • 입력 2018.09.24 (08:27)
    • 수정 2018.09.24 (11:09)
    아침뉴스타임
[뉴스 따라잡기] 한복의 변신은 무죄?…‘개량 vs 전통’
[기자]

앞서 한복이 잘 어울리는 스타들 소식도 보셨고, 저희 뉴스타임 앵커 두분도 한복을 입고 있는데요,

요즘 경복궁 등 고궁 일대를 가면 이렇게, 명절이 아니라도 한복을 입은 젊은층들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면 이게 전통적인 한복과 많이 다릅니다.

젊은층에겐 큰 인기인데, 이건 한복이 아니다 이런 지적도 나옵니다.

지금부터 현장으로 가보시죠.

[리포트]

조선의 역사가 깃든 아름다운 고궁, 경복궁입니다.

가을 햇살 아래, 전통 기와를 배경으로 한복을 입은 관광객들의 모습이 한 폭의 동양화 같은데요.

[강소현/경기도 고양시 : "한복을 입으면 경복궁이 무료 관람이기도 하고 오랜만에 한복 입고 놀고 싶어서 왔어요."]

그런데 요즘 한복, 유난히 화려한 무늬와 장식들이 눈에 뜹니다.

전통한복에 현대식 디자인이 더해진 '개량한복'입니다.

[최윤진/서울시 강서구 : "전통한복도 예쁜데 전통한복은 아무래도 이런 반짝반짝하는 게 없어서 사진 찍기에는 개량한복이 더 예쁜 거 같아요."]

[이서인/서울시 노원구 : "저고리에 레이스 같은 양식이 달린 것도 전통한복에서 볼 수 없는 모습이니까 그런 것도 괜찮다고 생각해요."]

개량한복, 전통한복과 어떻게 다를까요?

앞 고름이 없이 리본을 허리 뒤로 매게 돼 있거나 소매엔 화려한 레이스가 달려있습니다.

치마의 문양 역시 유럽식 꽃무늬에 비즈 장식까지 박혀있는데요.

걷기 편하도록 치마 형태를 잡아주기 위해 유럽 치마처럼 링이 들어가 있기도 합니다.

[최윤서/서울시 노원구 : "틀이 잡혀있어서 걸어 다니기가 편해요. 우리나라의 전통한복과 유사하게 저고리도 있고 치마도 있고 단지 그 무늬가 다를 뿐이라고 생각해서 한복이라고 생각을 해요."]

하지만, 전통한복과는 재료부터 다른 국적 불명의 개량한복을 부정적으로 보는 시선도 적지 않습니다.

[이은열/서울시 서대문구 : "형상 자체가 다 이상해졌어요. '아이고 참 이상하게도 만들어 놨다.' 그랬죠."]

[조명숙/서울시 강서구 : "우리나라에서 전통으로 내려오는 한복이 훨씬 더 품위는 있는 거 같아요."]

[한창선/경기도 고양시 : "편리함 위주로 그냥 만들어 입다 보니까 고전 성을 잃어가는 것 같아서 좀 (안타깝고) 옛날 한복이 훨씬 더 예쁘고 아름다운 거 같아요."]

몇 년 전부터 개량한복을 입고 고궁을 방문하는 게 유행하면서 한복 대여점이 속속 늘어났는데요.

경복궁 주변의 한복 대여점, 전통한복보다는 개량한복이 더 많습니다.

네 시간 빌리는데 2만 원 정도면, 한복에 액세서리까지 빌릴 수 있어 인기라는데요.

[A 한복대여점 주인/음성변조 : "약간 시스루(속이 비치는 소재). 여기 팔이 비치는 것처럼. 전통한복보다 훨씬 공이 많이 들어가요. 자수가 많고 여러 장식이 많이 들어가니까요."]

그런데, 최근 서울의 한 자치구에서 전통한복이 아닌 개량한복을 입은 입장객에겐 무료입장 혜택을 주지 말자고 제한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영종/종로구청장 : "한복을 입었을 때 무료입장을 하겠다는 취지는 바로 전통한복을 많이 입게 하기 위한 정책적 방향이 있죠. 그런 취지를 우리가 무시하고 너무 엉뚱한 옷을 입고 다니는 게 안타까워서 저희가 한복을 제대로 입자는 차원에서…."]

하지만, 한복 대여점들은 시대착오적인 생각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 한복 대여점은 전통한복만을 대여하다, 개량한복을 늘렸습니다.

[B 한복대여점 주인/음성변조 : "(전통한복 대여는) 한 명 있을까 말까예요. SNS에 사진을 올리려고 한복을 입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젊은 사람들은 화려하고 사진 찍었을 때 태가 예쁜 걸 선호를 많이 한단 말이에요. 개량한복하고 전통한복하고 구분을 또 어떻게 할지…."]

한복의 틀은 유지하되 사람들의 취향에 따라 좀 더 화려해진 것뿐이라는 겁니다.

[C 한복대여점 주인/음성변조 : "비즈 반짝반짝 들어가는 게 무슨 죄가 되느냐. 그것 하나 때문에 한복이 아니라는 거는 좀 이해가 안 가요."]

[이서인/서울시 노원구 : "개량한복과 전통한복의 기준을 정하기도 어렵고 큰 차이점도 없는 거 같기 때문에…."]

논란 속에도 개량한복의 변화는 끊임없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자신만의 스타일로 변형된 한복을 만들어온 이지언 씨.

대학생 때 한복에 꽂혀 개량한복을 만들어 팔기 시작했는데, 지금은 월 매출이 3천만 원을 넘을 정도로 성장했습니다.

[이지언/개량한복 업체 대표 : "저희 같은 경우는 목의 선이라든가 고름이라든가 그리고 바느질 방법은 전통한복의 방식을 많이 사용하고 있고요. 어깨선이나 입는 방식, 그리고 소재는 양장에서 모티브를 따서 두 개 특장점이 혼합된 형태의 옷이라고 보시면 될 거 같아요."]

언뜻 보기엔 서양 원피스 같지만, 전통한복의 형태는 유지하고 있답니다.

매일 입을 수 있는 한복이란 점에 자부심이 있다는데요.

[이지언/개량한복 업체 대표 : "'특별한 날에 입는 옷이야.'라고 생각하는 게 아니라 '내가 일상에서 예쁘게 보이고 싶을 때 입을 수 있는 옷이야.'라고 생각해요. 한복이라는 것이 한국 사람이 입었던 옷 그리고 어떠한 모티브를 따라 계속 변화한 옷이라고 생각을 하게 된다면 이런 옷들이 한복이 아닌 것은 아니기 때문에…."]

전통한복에 대한 자부심 역시, 만만치 않은데요.

40년 넘게 전통한복을 지어온 박술녀 한복디자이너.

하지만 최근 개량한복의 물량 공세에, 전통한복만이 가진 고유의 아름다움이 잊혀지는 것 같아 고민이랍니다.

[박술녀/한복디자이너 : "편리성도 좋지만 좀 더 우리 한국적인 정체성을 찾아서 입으면 얼마나 더 아름답고 한복이 전 세계적으로 알려지는 것에 일조를 할까 하는 아쉬움이 있어요."]

전통한복을 통해 무작정 화려함을 좇기보단, 단아하고 절제된 모습이 더 아름다울 수 있다는 걸 알려주고 싶다는데요.

[박술녀/한복 디자이너 : "개량한복은 허리춤에다 리본을 묶잖아요. 그런데 리본을 묶는 건 사실 우리나라 옷이 아니거든요. 이렇게 정갈하게…. 전통한복의 차이는 정갈하다. 우리나라 조선 시대의 남성분들, 양반의 옷은요. 다 색이 무채색이에요."]

우리 민족이 한복을 입기 시작한 건 1600년 전입니다.

시대에 따라 또, 유행에 따라 변화해왔는데요.

요즘 한복의 변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