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중국 수입품 절반에 관세…G2 무역전쟁 ‘전면전’
입력 2018.09.24 (13:58) 수정 2018.09.24 (14:35) 국제
미국, 중국 수입품 절반에 관세…G2 무역전쟁 ‘전면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24일(현지시간) 2천억 달러(약 224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10%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 17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5천745개 품목에 대해 24일부터 10%의 관세를 물리고 내년 1월 1일부터는 세율을 25%로 인상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었습니다.

이번에 관세가 부과되는 2천억 달러 제품에는 가구, 식품, 의류, 가전 등 각종 생활용품과 소비재가 대거 포함돼 있어 미국 소비자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날 관세 발효로 미국의 관세부과 대상은 미국의 중국산 수입규모 5천55억 달러의 절반규모인 2천500억 달러로 확대됐습니다.

미국은 지난 7월과 8월 두 차례로 나눠 1천97개 품목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부과를 시작했습니다.

중국은 이에 대응해 미국산 제품 600억 달러어치에 대해 같은 시각에 보복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습니다.

중국이 부과하는 관세는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천207개 품목에 대한 5∼10%의 관세입니다.

중국도 이미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고 있어 중국의 대미 추가 관세 대상은 1천1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으로 늘어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은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를 오는 27∼28일 워싱턴DC로 보내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무역 협상을 재개하도록 할 예정이었지만, 이번 관세부과 결정에 이 일정을 취소했습니다.

중국이 보복 관세로 반격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나머지 2천570억 달러를 포함해 전체 중국산 제품으로 관세를 확대할 것이라고 경고했던 만큼 세계 경제규모 1, 2위 국가 간 무역전쟁은 더 악화될 것으로 우려됩니다.

다만 중국의 대미 수입은 1천539억 달러(중국 통계국 기준· 미 상무부 기준은 1천299억 달러)로 중국의 보복 관세 카드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어서 중국 정부가 이후로는 미국 기업의 중국 활동 규제, 중간재 수출 제한 등 미국에 대해 '질적 보복'을 가하는 쪽으로 시선을 돌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 미국, 중국 수입품 절반에 관세…G2 무역전쟁 ‘전면전’
    • 입력 2018.09.24 (13:58)
    • 수정 2018.09.24 (14:35)
    국제
미국, 중국 수입품 절반에 관세…G2 무역전쟁 ‘전면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24일(현지시간) 2천억 달러(약 224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10%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 17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5천745개 품목에 대해 24일부터 10%의 관세를 물리고 내년 1월 1일부터는 세율을 25%로 인상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었습니다.

이번에 관세가 부과되는 2천억 달러 제품에는 가구, 식품, 의류, 가전 등 각종 생활용품과 소비재가 대거 포함돼 있어 미국 소비자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날 관세 발효로 미국의 관세부과 대상은 미국의 중국산 수입규모 5천55억 달러의 절반규모인 2천500억 달러로 확대됐습니다.

미국은 지난 7월과 8월 두 차례로 나눠 1천97개 품목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부과를 시작했습니다.

중국은 이에 대응해 미국산 제품 600억 달러어치에 대해 같은 시각에 보복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습니다.

중국이 부과하는 관세는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천207개 품목에 대한 5∼10%의 관세입니다.

중국도 이미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고 있어 중국의 대미 추가 관세 대상은 1천1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으로 늘어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은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를 오는 27∼28일 워싱턴DC로 보내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무역 협상을 재개하도록 할 예정이었지만, 이번 관세부과 결정에 이 일정을 취소했습니다.

중국이 보복 관세로 반격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나머지 2천570억 달러를 포함해 전체 중국산 제품으로 관세를 확대할 것이라고 경고했던 만큼 세계 경제규모 1, 2위 국가 간 무역전쟁은 더 악화될 것으로 우려됩니다.

다만 중국의 대미 수입은 1천539억 달러(중국 통계국 기준· 미 상무부 기준은 1천299억 달러)로 중국의 보복 관세 카드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어서 중국 정부가 이후로는 미국 기업의 중국 활동 규제, 중간재 수출 제한 등 미국에 대해 '질적 보복'을 가하는 쪽으로 시선을 돌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