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北 비공개 메시지 美 전달…‘비핵화 담판’ 중대 고비
입력 2018.09.24 (21:09) 수정 2018.09.24 (21:5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北 비공개 메시지 美 전달…‘비핵화 담판’ 중대 고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시간으로 내일(25일) 새벽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합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비공개 메시지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하면서 북미 대화 중재에 나서는건데요.

비핵화를 둘러싼 한반도 정세가 다시 한 번 중대 변곡점을 맞게 될 가능성이 높아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평양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공개적으로 비핵화 의지를 밝혔습니다.

[김정은/北 국무위원장/지난 19일/기자회견 : "조선 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아가기로 확약했습니다."]

비핵화와 관련된 김 위원장의 첫 육성이었지만, 미국이 그동안 요구했던 구체적 이행 방안이나 일정 등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미국 측에 전할 김 위원장의 비공개 메시지가 더 있다고 공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김 위원장과) 북미대화의 촉진에 관해서 많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합의문에 담지 않은 그런 내용들도 있습니다."]

한국 시각 내일(25일) 새벽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로 이 비공개 메시지가 중심 주제라는 점을 명확히 한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이행 방안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하면서 미국의 상응 조치를 설득할 것으로 보입니다.

핵 시설 신고 등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이행하기 전엔 종전선언이나 제재 완화는 없다는 강경한 미국 내 기류에 '톱 다운' 방식, 즉 정상끼리 만난 자리에서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구상인 셈입니다.

결국, 김 위원장의 비공개 메시지에 얼마나 구체적인 비핵화 방안이 담겨 있는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토대로 2차 북미 정상회담 등을 결단할지가 관건입니다.

청와대는 뉴욕 도착 직후 한일 정상회담 일정을 추가 공개하는 한편, 한미 정상 간 논의 결과에 따라 유엔 총회 연설문도 일부 바뀔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남북 정상이 평양에서 흉금을 터놓고 나눈 비핵화 논의가 본격적인 북미 간 핵 담판으로 이어질지는 내일(25일)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달려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北 비공개 메시지 美 전달…‘비핵화 담판’ 중대 고비
    • 입력 2018.09.24 (21:09)
    • 수정 2018.09.24 (21:55)
    뉴스 9
北 비공개 메시지 美 전달…‘비핵화 담판’ 중대 고비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시간으로 내일(25일) 새벽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합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비공개 메시지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하면서 북미 대화 중재에 나서는건데요.

비핵화를 둘러싼 한반도 정세가 다시 한 번 중대 변곡점을 맞게 될 가능성이 높아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평양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공개적으로 비핵화 의지를 밝혔습니다.

[김정은/北 국무위원장/지난 19일/기자회견 : "조선 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아가기로 확약했습니다."]

비핵화와 관련된 김 위원장의 첫 육성이었지만, 미국이 그동안 요구했던 구체적 이행 방안이나 일정 등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미국 측에 전할 김 위원장의 비공개 메시지가 더 있다고 공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김 위원장과) 북미대화의 촉진에 관해서 많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합의문에 담지 않은 그런 내용들도 있습니다."]

한국 시각 내일(25일) 새벽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로 이 비공개 메시지가 중심 주제라는 점을 명확히 한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이행 방안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하면서 미국의 상응 조치를 설득할 것으로 보입니다.

핵 시설 신고 등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이행하기 전엔 종전선언이나 제재 완화는 없다는 강경한 미국 내 기류에 '톱 다운' 방식, 즉 정상끼리 만난 자리에서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구상인 셈입니다.

결국, 김 위원장의 비공개 메시지에 얼마나 구체적인 비핵화 방안이 담겨 있는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토대로 2차 북미 정상회담 등을 결단할지가 관건입니다.

청와대는 뉴욕 도착 직후 한일 정상회담 일정을 추가 공개하는 한편, 한미 정상 간 논의 결과에 따라 유엔 총회 연설문도 일부 바뀔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남북 정상이 평양에서 흉금을 터놓고 나눈 비핵화 논의가 본격적인 북미 간 핵 담판으로 이어질지는 내일(25일)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달려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